낭만의 끝


사상의 거처 - 김남주

조회 수 1794 추천 수 0 2014.09.22 23:29:43
ㄱ ㅅㅅ *.227.149.171

사상의 거처 - 김남주





나는 지금 어디에 있는가
입만 살아서 중구난방인 참새떼에게 물어본다
 
나는 지금 어디로 가고 있는가
다리만 살아서 갈팡질팡인 책상다리에게 물어본다
 
천 갈래 만 갈래로 갈라져
난마처럼 어지러운 이 거리에서
나는 무엇이고
마침내 이르러야 할 길은 어디인가
 
갈 길 몰라 네거리에 서 있는 나를 보고
웬 사내가 인사를 한다
그의 옷차림과 말투와 손등에는 계급의 낙인이 찍혀 있었다
틀림없이 그는 노동자일 터이다
지금 어디로 가고 있어요 선생님은
그의 물음에 나는 건성으로 대답한다 마땅히 갈 곳이 없습니다
그러자 그는 집회에 가는 길이라며 함께 가자 한다
나는 그 집회가 어떤 집회냐고 묻지 않았다 그냥 따라갔다
 
집회장은 밤의 노천극장이었다
삼월의 끝인데도 눈보라가 쳤고
하얗게 야산을 뒤덮었다 그러나 그곳에는
추위를 이기는 뜨거운 가슴과 입김이 있었고
어둠을 밝히는 수만 개의 눈빛이 반짝이고 있었고
한입으로 터지는 아우성과 함께
일제히 치켜든 수천 수만 개의 주먹이 있었다.
 
나는 알았다 그날 밤 눈보라 속에서
수천 수만의 팔과 다리 입술과 눈동자가
살아 숨쉬고 살아 꿈틀거리며 빛나는
존재의 거대한 율동 속에서 나는 알았다
사상의 거처는
한두 놈이 얼굴 빛내며 밝히는 상아탑의 서재가 아니라는 것을
한두 놈이 머리 자랑하며 먹물로 그리는 현학의 미로가 아니라는 것을
그곳은 노동의 대지이고 거리와 광장의 인파 속이고
지상의 별처럼 빛나는 반딧불의 풀밭이라는 것을
사상의 닻은 그 뿌리를 인민의 바다에 내려야
파도에 아니 흔들리고 사상의 나무는 그 가지를
노동의 팔에 감아야 힘차게 뻗어나간다는 것을
그리고 잡화상들이 판을 치는 자본의 시장에서
사상은 그 저울이 계급의 눈금을 가져야 적과
동지를 바르게 식별한다는 것을


댓글 '2'

go

2014.09.23 09:41:38
*.45.7.254

시인 ㄱㅅ수뚜루루

ㅈㅇ

2014.09.24 11:33:52
*.132.5.59

ㅋㅋㅋㅋ수뚜루루루~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사상의 거처 - 김남주 [2] ㄱ ㅅㅅ 2014-09-22 1794
23 시인은 모름지기 - 김남주 ㄱ ㅅㅅ 2014-09-22 2035
22 브레히트 시 몇편 공중캠프 2013-12-20 13163
21 지울 수 없는 낙서 - 베르톨트 브레히트 공중캠프 2013-12-20 5320
20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 백석 공중캠프 2013-12-18 3652
19 김중식 - 떼 go 2010-06-07 4927
18 서산대사의 선시(禪詩) go 2010-02-25 7301
17 도종환 - 점자 / 백무산 - 하나에 대하여 go 2010-02-02 5622
16 문태준 미민 2008-09-02 5662
15 Emily Dickinson [4] 맑을샘 2007-08-14 6848
14 공터의 마음_ 함민복 [1] H 2007-03-22 6880
13 [2] gi 2003-03-27 5543
12 유추의 악마 로켓 2003-02-17 7654
11 말도로르의 노래 [1] 로켓 2002-12-19 6827
10 센티멘털 쟈니 - 박인환 로켓 2002-12-16 5349
9 늑대의 죽음 - 알프레드 드 비니 로켓 2002-12-12 12901
8 눈보라,황지우 2002-12-12 5519
7 좀 쉬세요 - 백창우 [4] 시린 2002-12-12 5976
6 음악 - 이성복 2002-12-11 5896
5 이미지 - 이윤학 + 로켓의 해설 [3] 로켓 2002-12-09 641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