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학구열


mayday.png

 

 

지난 6월 8일, W.T#14 - "11회 뻔뻔한 미디어농장 쇼: 『사이방가르드: 개입의 예술, 저항의 미디어』의 저자와의 대화"

때 캠프에 기증해주신 책(이광석, 2010)을 캠프에서 짜와이의 연락을 기다리다가 발췌독을 했다.

 

여러 재밌는 사이방가르드(사이보골로지, 문화 간섭, 전유와 표류)의 사례들이 많았지만 개인적으로는 

앤디싱어 http://andysinger.com

몰레인두스뜨리아 http://molleindustria.org

비너스매트릭스(올드보이즈네트워크) http://obn.org

텍스트몹 http://www.appliedautonomy.com/txtmob.html

 

등이 흥미로웠다.

 

특히, 몰레인두스뜨리아 http://molleindustria.org 와 같은 게임들 개발하면 재밌을 듯.

 

 

mcdonalds.jpg 

 

 

fatworld.jpg

<fat world> 

 

 

이런 거라면 (지금은 잘나가는 모바일 게임회사의 개발이사님으로 계시는) 혁이 잘 할 것 같은데...

성우도 할 수 있으려나...

 

참고로 홈브류 컴퓨터 클럽 http://en.wikipedia.org/wiki/Homebrew_Computer_Club 등의 자료들도 제대로 모아서,

지난 30년동안 M$/빌게이츠나 애플/스티븐잡스 등이 어떻게 히피적/자발적/공유(free)/인디적이었던 pc/sw 씬을 말아먹었는지 정리해보는 것도 필요할 것 같다.

여력이 된다면 그 이후 실리콘밸리/벤처신드룸, GNU/FSFlinux, ..., 최근의 iOS vs 안드로이드 등을 포함해서...

 

결국, 뜨지 못한 (무늬만) 인디들의 대박 신드룸(bottom-up, 지름길, 썩은 동아줄, 2군/마이너리그 등등등) 역시 

이러한 욕망과 연결되어 있을테니까. (특히 한국과 같은 금메달주의나 수능 등의 승자독식 배틀로얄 등)

 

일단 비도 그친 것 같으니 캠프에서 나가 밥을 먹자;

 

 


공중캠프

2013.01.23 17:34:44
*.45.7.254

<성당과 시장> "보고 있는 눈이 충분히 많으면 찾지 못할 버그는 없다." "누군가에게는 간단할 것이다."
http://wiki.kldp.org/wiki.php/DocbookSgml/Cathedral-Bazaar-TRANS

공중캠프

2013.08.22 13:23:03
*.45.7.254

"“코딩의 본질은 배워서 뭔가를 만들어 내는 것, 그래서 공동체와 다시 나누는 것(learning, building and sharing back with community).”"
http://news.mt.co.kr/mtview.php?no=2013011314414609896

공중캠프

2016.08.26 10:33:42
*.7.58.254

"넌 PC 조립하니? 난 생명체 만든다!"
http://www.pressian.com/news/article.html?no=140556

go

2017.02.16 09:18:29
*.70.14.24

오픈소스의 승리
https://sangminpark.blog/2013/04/22/%ec%98%a4%ed%94%88%ec%86%8c%ec%8a%a4%ec%9d%98-%ec%8a%b9%eb%a6%ac/

공중캠프

2018.05.05 22:42:06
*.131.236.200

- 아키텍처와 알고리즘의 역사적 변증법
- '사회적 관계의 앙상블'로서의 데이터 유물론(데이터, AI에 대한 물신성)

"포이어바흐는 종교적 본질을 인간적 본질로 해소한다. 그러나 인간적 본질은 독특한 개체에 내재하는 추상물이 아니다. 그 유효한 현실에서, 인간적 본질은 사회적 관계의 앙상블(ensemble)이다(In seiner Wirklichkeit ist es das ensemble der gesellschaftlichen Verhältnisse.(In its reality it is the ensemble of social relations.)). 그러므로 이러한 유효한 현실적 본질에 대한 비판으로 들어가지 않는 포이어바흐는

1) 역사적 과정을 사고하지 못하고 종교적 감정을 그 자체로 고정시키며, 하나의 추상적 인간 개인—고립된—을 전제할 수밖에 없다.
2) 그러므로 본질은 ‘유(類, genre)’로서만, 내적이고 침묵하며 많은 수의 개체들을 자연적인 방식으로 연결시키는 보편성으로서만 파악될 수 있을 뿐이다."

공중캠프

2020.10.16 09:57:55
*.223.26.28

"AI is an Ideology, Not a Technology"
http://kuchu-camp.net/xe/board_club_study/84326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공지 공중캠프 ☆ (10/13~) 공중캠프 presents 알콜토크 vol.31 : 미셸 푸코, <말과 사물> file [1] 2020-10-07
공지 공중캠프 (미정) 카레토 사카나 번역세미나 #020 [10] 2012-10-02
121 go (6/6) 카레토 사카나(가칭) 번역모임 #002 file [4] 2011-05-25
120 hame 간단한 모임 후기 및. [4] 2011-05-23
119 go (5/22) 카레토 사카나(가칭) 번역모임 #001 [10] 2011-05-16
118 go [실험 심포지움] 인지와 자본 (5/19~21) file 2011-04-26
117 중대 사회학과 중앙사회학 콜로키움, "완결적 개념으로서의 복지, 비완결적 현재" [1] 2011-04-01
116 민경 카프카의 단편, 우아하고 감상적인 일본야구 발제문 file 2011-02-25
115 mimin 우아하고 감상적인 일본야구, 카프카의 단편들 file 2011-02-22
114 ㅁㅁ ㅃㄱㅇ 독서모임 #6 공지 2011-02-17
113 ㅁㅁ ㅃㄱㅇ 세미나 #4 정리와 #5 공지안내 [1] 2011-02-04
112 ㅁㅁ 일반 통행로에 사족달기 file [2] 2011-02-04
111 go [밑줄] 일방통행로 file 2011-01-31
110 ㅁㅁ ㅃㄱㅇ 독서모임 #3 정리와 다음 모임#4 공지 2011-01-28
109 mimin 공산주의 선언 나의 요약-발제문~ file 2011-01-26
108 go [요약문] Manifesto of the Communist Party file [1] 2011-01-26
107 ㅁㅁㄴ ㅃㄱㅇ 독서모임 #2 정리 및 #3 공지 2011-01-24
106 go [발제문] 1장 상품 file 2011-01-19
105 ㅁㅁㅃ "얼굴이 빨개져서 빨갱이" #1 정리 및 #2 공지 [2] 2011-01-19
104 ㅁㅁ 독서 모임 "빨갱이가 뭐길래!(가제)" [2] 2011-01-07
103 go 2011 겨울 자유인문캠프 file [1] 2011-01-03
» go [노트] 몰레인두스뜨리아, 홈브류 컴퓨터 클럽 file [6] 2010-11-2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