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학구열


ALGORITHMS TO LIVE BY: THE COMPUTER SCIENCE OF HUMAN DECISIONS (2016)


/ Brian Christian, Tom Griffiths 


죄수의 딜레마에서, 우리는 배신이 어떻게 ‘우월’ 전략임이 드러나는지를 알았다. 당신의 공범자가 배신하든 협력하든 상관없이 최선의 행동이라는 것이다. 반면에 비크리Vickrey 경매에서는 정직이 우월 전략이다. 메커니즘 설계자의 성배다. 전략을 짜거나 재귀에 빠질 필요가 없다. (468)

vickrey auction.jpg
프랑스 실존주의 철학자 장 폴 사르트르는 “타인이 바로 지옥이다”라는 유명한 말을 남겼다. 타인이 본래 사악하거나 불쾌한 존재라는 의미가 아니라, 우리 자신의 생각과 믿음을 복잡하게 만드는 존재라는 뜻이다.

자기 자신을 생각할 때, 자신을 알고자 애쓸 때 우리는 타인이 이미 알고 있는 우리 자신에 관한 지식을 이용한다. 우리는 타인이 지니고 있으면서 우리 자신을 판단할 때 쓰라고 우리에게 준 수단들을 갖고 우리 자신을 판단한다. 내가 내 자신을 뭐라고 하든 간에 누군가의 판단이 언제나 끼어들게 마련이다. 내가 스스로를 어떻게 느끼든 상관없이 타인의 판단이 끼어든다. 그렇다고 해서 타인과 관계를 맺을 수 없다는 의미는 결코 아니다. 그저 우리 각자에게 타인이 대단히 중요하다는 것이다.

지금까지 이 장에서 살펴본 것들을 고려할 때, 아마 우리는 사르트르의 말을 수정할 수도 있을 것 같다. 타인과의 상호 작용이 반드시 악몽일 필요는 없다. 비록 잘못된 게임에서는 확실히 그럴 수 있긴 하지만 말이다. 케인즈가 간파했듯이 대중은 복합적이고, 어렵고, 재귀적인 거울의 방이다. 하지만 아름다움, 보는 이의 눈에 달려 있는 아름다움은 그렇지 않다. 남의 전술을 예견하거나, 예측하거나, 읽어 내거나, 그 때문에 방향을 바꿀 것을 요구하지 않는 전략을 채택하는 것이야말로 고르곤의 재귀 매듭을 자르는 한 방법이다. 그리고 때로 그 전략은 단순히 쉬운 차원의 것만이 아니라 최적 전략이 된다.

전략을 바꾸어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면, 게임 자체를 바꾸려 시도할 수 있다. 그리고 그것이 가능하지 않다면, 적어도 자신이 할 게임을 선택할 때 얼마간 통제권을 발휘할 수는 있다. 지옥으로 가는 길은 처치 곤란한 재귀, 나쁜 균형, 정보 폭포를 통해 닦인다. 정직이 우월 전략인 게임을 찾아라. 그런 뒤, 자기 자신으로 살아라. (471-472)

profile

"내 마음의 리듬을 믿고(この胸のリズムを信じて)", "우리는 걷는다 단지 그뿐(ぼくらは步く ただそんだけ)"

첨부
엮인글 :
http://kuchu-camp.net/xe/75316/124/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공지 공중캠프 ☆ (3/7) 공중캠프 presents 알콜토크 vol.27 : <실록 연합적군> file [1] 2020-02-01
공지 공중캠프 ☆ (1/9~3/26) 공중캠프 presents 알콜토크 vol.26 : <정신분석의 네 가지 근본 개념> 강독 세미나 file [15] 2019-12-07
공지 공중캠프 (미정) 카레토 사카나 번역세미나 #020 [10] 2012-10-02
203 공중캠프 [밑줄] 다니구치 지로 - 산책 file 2019-04-26
202 공중캠프 [옮김] 인민재판은 계속되고 있다 - 일부 진보의 개버릇 file 2019-04-07
201 공중캠프 [옮김] 나는 약자인가? [1] 2019-03-05
200 공중캠프 [Love Exposure] Yoko's Corinthians 13 Speech. Beethoven - Symphony No 7 2019-03-04
199 공중캠프 [밑줄] 피해와 가해의 페미니즘 (2018) 2019-03-02
198 공중캠프 [옮김] 남의 ‘티’를 잡는 일, 사소한 문제가 아니다 file 2019-03-01
197 공중캠프 [밑줄] The Myth of Repressed Memory [1] 2019-02-01
» 공중캠프 [밑줄] ALGORITHMS TO LIVE BY: THE COMPUTER SCIENCE OF HUMAN DECISIONS file 2019-01-28
195 공중캠프 [밑줄] 고통은 나눌 수 있는가 2019-01-20
194 공중캠프 [밑줄] 당신은 피해자입니가, 가해자입니까 - 페미니즘이 이자혜 사건에서 말한 것과 말하지 못한 것 2018-10-25
193 공중캠프 ☆ (9/1) 공중캠프 presents 알콜토크 vol.24 - 누가 로자 룩셈부르크를 죽였는가 : 리버럴 파시즘과 바이마르의 현대적 부활 file [5] 2018-08-10
192 공중캠프 ☆ (9/29) 공중캠프 presents 알콜토크 vol.25 - 사회주의자 엥겔스('생태'와 '젠더' 이슈를 중심으로) file [6] 2018-08-05
191 공중캠프 ☆ (5/5) 공중캠프 presents 알콜토크 vol.23 - (M선생 탄신일 200주년 기념) 나와 맑스 file [6] 2018-04-01
190 공중캠프 ☆ (10/21, 11/4, 11/18) 공중캠프 present 알콜토크 vol.22 - 『자본론』 150년, '러시아 혁명' 100년, '노동자 대투쟁' 30년 file [17] 2017-09-27
189 공중캠프 ☆ (7/28) 공중캠프*공예공단 present 알콜토크 vol.21 - <전공투> file [4] 2017-07-07
188 공중캠프 ☆ (3/11) 공캠x자캠 presents 알콜토크 vol.20 - <핵의 나라 2> file [2] 2017-03-04
187 go [밑줄] 조르주 디디 위베르만, <어둠에서 벗어나기> file 2016-12-21
186 공중캠프 [밑줄] Alain Badiou: Reflections on the Recent Election [1] 2016-11-17
185 공중캠프 ☆ (12/5) 공중캠프 presents 알콜토크 vol.19 - 김항, <종말론 사무소> 알콜토크 file [18] 2016-11-07
184 공중캠프 ☆ (10/25) 공중캠프 presents 알콜토크 vol.17 - 불꽃페미액션 페미니즘 고전영화 소모임 오픈 상영회 <4개월 3주, 그리고 2일> file [2] 2016-10-0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