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학구열


(Book of Job)

조회 수 66 추천 수 0 2019.10.14 18:59:37
Book of Job


(7:15)

"이러므로 내 마음이 뼈를 깎는 고통을 겪느니 차라리 숨이 막히는 것과 죽는 것을 택하리이다"

"それゆえ、わたしは息の止まることを願い、 / わが骨よりもむしろ死を選ぶ。"

"so that I prefer strangling and death, rather than this body of mine."


(9:17-18)

"그가 폭풍으로 나를 치시고 까닭 없이 내 상처를 깊게 하시며 / 나를 숨 쉬지 못하게 하시며 괴로움을 내게 채우시는구나"

"彼は大風をもってわたしを撃ち砕き、/ゆえなく、わたしに多くの傷を負わせ、 | わたしに息をつかせず、/苦い物をもってわたしを満たされる。"

"He would crush me with a storm and multiply my wounds for no reason. / He would not let me catch my breath but would overwhelm me with misery."


(16:13)

"그의 화살들이 사방에서 날아와 사정 없이 나를 쏨으로 그는 내 콩팥들을 꿰뚫고 그는 내 쓸개가 땅에 흘러나오게 하시는구나"

"その射手はわたしを囲む。彼は無慈悲にもわたしの腰を射通し、/わたしの肝を地に流れ出させられる。"

"his archers surround me. Without pity, he pierces my kidneys and spills my gall on the ground."


(19:2-3, 13, 19)

"너희가 내 마음을 괴롭히며 말로 나를 짓부수기를 어느 때까지 하겠느냐 / 너희가 열 번이나 나를 학대하고도 부끄러워 아니하는구나 // 나의 형제들이 나를 멀리 떠나게 하시니 나를 아는 모든 사람이 내게 낯선 사람이 되었구나 // 나의 가까운 친구들이 나를 미워하며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이 돌이켜 나의 원수가 되었구나"

"「あなたがたはいつまでわたしを悩まし、/言葉をもってわたしを打ち砕くのか。|| 彼はわたしの兄弟たちを/わたしから遠く離れさせられた。わたしを知る人々は全くわたしに疎遠になった。 | あなたがたはすでに十度もわたしをはずかしめ、/わたしを悪くあしらってもなお恥じないのか。 || 親しい人々は皆わたしをいみきらい、/わたしの愛した人々はわたしにそむいた。"

"How long will you torment me and crush me with words? / Ten times now you have reproached me; shamelessly you attack me. // He has alienated my family from me; my acquaintances are completely estranged from me. // All my intimate friends detest me; those I love have turned against me."


(21:7, 27)

"어찌하여 악인이 생존하고 장수하며 세력이 강하냐 // 내가 너희의 생각을 알고 너희가 나를 해하려는 속셈도 아노라"

"なにゆえ悪しき人が生きながらえ、/老齢に達し、かつ力強くなるのか。 || 見よ、わたしはあなたがたの思いを知り、/わたしを害しようとするたくらみを知る。"

"Why do the wicked live on, growing old and increasing in power? / I know full well what you are thinking, the schemes by which you would wrong me."


(23:10)

"그러나 내가 가는 길을 그가 아시나니 그가 나를 단련하신 후에는 내가 순금 같이 되어 나오리라"

"しかし彼はわたしの歩む道を知っておられる。彼がわたしを試みられるとき、/わたしは金のように出て来るであろう。"

"But he knows the way that I take; when he has tested me, I will come forth as gold."


(27:4-6)

"결코 내 입술이 불의를 말하지 아니하며 내 혀가 거짓을 말하지 아니하리라 / 나는 결코 너희를 옳다 하지 아니하겠고 내가 죽기 전에는 나의 온전함을 버리지 아니할 것이라 / 내가 내 공의를 굳게 잡고 놓지 아니하리니 내 마음이 나의 생애를 비웃지 아니하리라"

"わたしのくちびるは不義を言わない、/わたしの舌は偽りを語らない。 || わたしは断じて、あなたがたを正しいとは認めない。わたしは死ぬまで、潔白を主張してやめない。 || わたしは堅くわが義を保って捨てない。わたしは今まで一日も心に責められた事がない。"

"my lips will not say anything wicked, and my tongue will not utter lies. / I will never admit you are in the right; till I die, I will not deny my integrity. / I will maintain my innocence and never let go of it; my conscience will not reproach me as long as I live."


(32:12)

"내가 자세히 들은즉 당신들 가운데 욥을 꺾어 그의 말에 대답하는 자가 없도다"

"わたしはあなたがたに心をとめたが、/あなたがたのうちにヨブを言いふせる者は/ひとりもなく、/また彼の言葉に答える者はひとりもなかった。"

"I gave you my full attention. But not one of you has proved Job wrong; none of you has answered his arguments."





https://dramabible.org/bible/18/1/
https://www.wordproject.org/bibles/jp/18/1.htm
https://www.bibleref.com/Job/index.html

profile

"내 마음의 리듬을 믿고(この胸のリズムを信じて)", "우리는 걷는다 단지 그뿐(ぼくらは步く ただそんだけ)"

엮인글 :
http://kuchu-camp.net/xe/81502/333/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공지 공중캠프 ☆ (3/7) 공중캠프 presents 알콜토크 vol.27 : <실록 연합적군> file [1] 2020-02-01
공지 공중캠프 ☆ (1/9~3/26) 공중캠프 presents 알콜토크 vol.26 : <정신분석의 네 가지 근본 개념> 강독 세미나 file [15] 2019-12-07
공지 공중캠프 (미정) 카레토 사카나 번역세미나 #020 [10] 2012-10-02
221 공중캠프 [옮김] 숙대 등록 포기에 부쳐 [1] 2020-02-08
220 공중캠프 [밑줄] 적군파: 내부 폭력의 사회심리학(死へのイデオロギー ー日本赤軍派ー) file 2020-01-29
219 공중캠프 [news] Quantum supremacy using a programmable superconducting processor [1] 2019-10-24
» 공중캠프 (Book of Job) 2019-10-14
217 공중캠프 [옮김] 타자이해 그것이 진정한 페미니즘 2019-10-02
216 공중캠프 [밑줄] 악의 시대를 건너는 힘(悪の力, 2015) 2019-09-28
215 공중캠프 [옮김]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 시장의 파리 떼에 대하여 2019-09-04
214 공중캠프 (Proverbs 6:12-19) seven 2019-09-01
213 공중캠프 [옮김] 페미니즘은 '파괴적 무기'가 아닌 '변혁적 도구'가 되어야 [2] 2019-08-15
212 공중캠프 [옮김] 바이마르 공화국 백년의 교훈 2019-08-14
211 공중캠프 [밑줄] Robert Bresson, Notes on the Cinematographer 2019-08-11
210 공중캠프 [밑줄] (프록코트를 입은 공산주의자) 엥겔스 평전 2019-08-05
209 공중캠프 [도로치바] 개헌-전쟁을 향한 아베 정권 타도! 2019-08-04
208 공중캠프 [옮김] "정의는 인간을 가장 잔학하게 만든다" [1] 2019-08-04
207 공중캠프 (Romans 12) Do not be overcome by evil, but overcome evil with good. 2019-07-17
206 공중캠프 [옮김] 세네카의 도래 2019-07-02
205 공중캠프 [옮김] ‘관종경제’ 혐오를 부른다 / “혐오는 핫한 ‘화폐’···지금도 넘쳐난다” [1] 2019-06-18
204 공중캠프 [옮김] 기자와 기레기 [1] 2019-05-2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