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중극장 게시판


☆ [공중극장] <박하사탕>


박하사탕.jpg



* 일시: 2020.5.18(mon) 19:00 door open / 20:00 screening start
* 장소: 공중캠프
* 회비: 무료 (술/음료 별도 주문)
* 상영작: <박하사탕> (이창동, Peppermint Candy, 130m, 1999)



* [공중극장]은 영화/다큐/드라마 등 영상물에 관심이 있는 캠퍼들의 소모임이자 공중캠프 (비)정기 상영 이벤트입니다. 일반적인 영화관에서처럼 깜깜한 조명 아래 가만히 앉아 영화를 관람하기 보다는, (주위 분들에게 민폐를 끼치지 않는 선에서) 친구와 이야기도 나누고 맥주도 한 잔 할 수 있는 자리입니다. (조명을 완전히 끄지 않습니다. 상영 중 수다 및 음료/술 주문, 화장실 들락날락 등이 가능합니다.)

profile

"내 마음의 리듬을 믿고(この胸のリズムを信じて)", "우리는 걷는다 단지 그뿐(ぼくらは步く ただそんだけ)"

첨부
엮인글 :
http://kuchu-camp.net/xe/83464/f1a/trackback

댓글 '2'

공중캠프

2020.05.18 10:34:11
*.7.15.156

보고 싶은 내 아들 재학이에게

재학아, 세월이 많이 흘렀구나. 너는 열여섯 꽃다운 나이였는데, 엄마는 이제 팔순을 바라본 할머니가 되었단다. 엄마는 네가 생각날 때마다 천국에서 잘 지내리라 생각하고 혼자 위안을 하곤 한다.

하필이면 한창 예민한 사춘기 때 우리가 사업에 실패하고 남의 집에서 살았었지. 그때만 생각하면 너무 마음이 아프다. 먹고 싶은 것 먹이지 못하고, 입고 싶은 것 입히지 못할 때 엄마의 마음이 얼마나 아팠겠니. 그렇게 너를 보냈으니 지금도 그 짠한 마음을 어떻게 표현할 수가 없구나.

이름만 불러도 눈물이 나는 우리 아들 재학아, 불러도 불러도 이제는 볼 수가 없어 노래를 부른다. 하루가 어떻게 가는 줄도 모르고 눈물로 밤을 지새운 지 어느덧 38년이 흘렀구나, 누가 그러더라. 세월이 약이라고, 세월이 가면 잊혀진다고, 하지만 세월이 흘렀다고 너를 어떻게 잊을 수 있겠니. 김치찌개를 유난히 좋아했던 우리 아들, 그래서 김치찌개를 만들 때마다 많이도 울었단다.

석양이 질 때 옥상에 올라가 노을을 바라보면서 돌아오지 않은 너를 애타게 부르며 울던 기억이 나는구나. 동네 사람들은 이런 나를 보고 다들 실성했다고 했단다.

그때 너를 데리러 도청에 갔을 때, 나만 살자고 돌아가기 싫다며 선배들과 같이 도청을 지키고 싶다는 너의 말이 아직도 귓가에 생생하구나. 그날 5월 27일 새벽 총소리가 빗발쳤을 때 엄마의 가슴이 찢어지고 또 찢어졌단다. 우리 재학이가 저기 있는데··· 그리고 총소리가 멈췄고, 한동안 너의 행방을 알 수 없었단다.

사방으로 수소문한 끝에 망월동에 묻힌 너를 찾을 수 있었지. 그때 엄마는 억장이 무너졌단다. 왜 그때 너를 더 강하게 붙잡고 집에 데려오지 못했는지 얼마나 후회했는지 모른다.

전두환 정권이 너를 폭도라고 했을 때 엄마는 가만히 있을 수가 없었단다. 폭도의 누명을 벗기기 위해 엄마는 아주 큰 용기를 냈다. 며칠씩 굶어도 쓰러지지 않았고, 경찰에 끌려가고 두들겨 맞고 박이 터져도 포기하지 않았단다. 그랬더니 폭도 누명이 벗겨지더라.

사랑하는 우리 아들 재학아. 37년이 지난 지금 사람들 기억 속에는 잊혀 가고 있지만, 엄마는 단 한 순간도 너를 잊을 수가 없구나. 그러나 지금은 끝까지 도청을 지키다 세상을 떠난 우리 아들이 정말 자랑스럽단다. 누가 죽음이 무섭지 않겠냐. 하지만 17세 나이에 훌륭한 결단을 한 우리 아들이 정말 자랑스럽다. 너의 훌륭한 죽음이 헛되지 않게, 그때 일어났던 그 무서웠던 기억이 잊히지 않도록 우리 모두가 노력할게.

사랑한다. 우리 아들 재학아


2018.5.18
김길자 (5.18광주민주화운동 유가족)

http://kuchu-camp.net/xe/board_club_study/83469

공중캠프

2020.05.25 13:50:12
*.70.50.178

"우리의 증언을 믿는 것까지는 바라지 않지만 왜곡은 안했으면 좋겠다", "당신들에게 당시를 들려주고 나면 나는 다시 그때를 되살며 며칠을 잠들지 못할 거다" <김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공중극장 상영작 리스트 (2011.12.28) 공중캠프 2011-12-28
151 ☆ (8/9) [공중극장] 석지식당 ep.2 - 카레 파티 with <펄프 픽션> file [1] 공중캠프 2020-07-23
150 [공중극장] 석지식당 ep.1 - <스폰지밥과 친구들> file [1] 공중캠프 2020-07-06
149 [옮김] 주성치의 러브스토리, 그리고 아직 그가 미혼인 이유 [1] 공중캠프 2020-06-19
» ☆ (5/18) [공중극장] <박하사탕> file [2] 공중캠프 2020-05-17
147 ☆ (5/5) [공중극장] <청년 마르크스(The Young Karl Marx)> file [2] 공중캠프 2020-05-01
146 ☆ (5/1) [공중극장] <파업전야> file 공중캠프 2020-05-01
145 ☆ (4/1) [공중극장] <성월동화> file 공중캠프 2020-04-01
144 『Sous le sable(Under the Sand)』 (2000) file 공중캠프 2020-03-18
143 『Le mari de la coiffeuse(The Hairdresser's Husband』 (1990) file 공중캠프 2020-03-18
142 ☆ (6/20) [공중극장] 제58회 주성치 탄신 기념 상영회 file [4] 공중캠프 2020-01-04
141 ☆ [공중극장] (12/28) <フィッシュマンズ・男達の別れ 98.12.28 @赤坂BLITZ> file 공중캠프 2019-12-28
140 ☆ [공중극장] (12/25) 크리스마스 특집 <Morvern Callar> file 공중캠프 2019-12-24
139 ☆ [공중극장] (12/13) 13일의 금요일 맞이 <프랑켄슈타인> file 공중캠프 2019-12-13
138 ☆ (6/22) [공중극장] 제57회 주성치 탄신일 기념 상영회 file [2] 공중캠프 2019-06-13
137 ☆ (8/22, 29) [공중극장] 아녜스 바르다 Agnès Varda 展 file 공중캠프 2018-08-14
136 ☆ (6/22) [공중극장] 제56회 주성치 탄신일 기념 상영회 file [2] 공중캠프 2018-05-22
135 ☆ (5/8~24) [공중극장]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2018 순회상영전 "좋았다니, 다시 한번!" file [1] 공중캠프 2018-04-30
134 ☆ (6/21) [공중극장] 제55회 주성치 탄신 기념 상영회 file [4] 공중캠프 2017-04-25
133 ☆ (5/9~25) [공중극장]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2017 순회상영전 "좋았다니, 다시 한번!" file [3] 공중캠프 2017-04-10
132 ☆ (6/22) [공중극장] 제54회 주성치 탄신일 기념 상영회 file [2] 공중캠프 2016-04-0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