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지할 곳 없는 천사(free board)


호러영화제 - Taste of Horror

조회 수 1699 추천 수 0 2006.07.03 23:06:13


공중극장 7월:
[호러 영화제] Taste of Horror


보물섬이었나, 소년중앙이었나, 여하튼 국민학교 시절의 어린이 만화잡지였습니다. 그 해의 여름도 지난 수 많았던 여름들처럼 납량특집을 내세우고 있었던 터라, 별책부록은 지구촌 곳곳의 공포스러운 이야기들을 모아둔 책이었지요. 그럴싸한 삽화와 사진(합성임이 분명했지만)까지 첨부한 이야기들은 당시의 저에게는 꽤나 큰 공포였습니다. 특히, 그 중에서도 ‘공포의 손’ 이야기. 어떤 한 가족이 누군가의 장례식 때문에 공동묘지에 다녀옵니다. 그리고 그날 밤 딸은, 자신을 천천히 쓰다듬어주는 손길에 문득 잠이 깼습니다. “엄마, 손이 왜 이렇게 차가워?” 라며 눈을 뜬 순간, 그녀는 기절하고 맙니다. 그것은 공동묘지에서 가족들 모르게 차에 올라탔던, 어느 시신의 일부 였음직한 손이었던 거죠. 이 이야기는 그 후 몇 년간의 밤을 무섭게 만든 주범이었습니다. 뭐랄까, 어두운 어느 구석에서 나옴직한 크기잖아요, 손이라는 것은. 차라리 덩치라도 크면 모를까, 나보다 더 작은 것이 태연하게 내 몸 위로 올라올 생각을 하면, 아아.. (그리고 이 공포는 영화 ‘아담스 패밀리’를 보게 되기 전까지 계속되었습니다)

지금이야 가위도 자주 눌리고 헛것을 보기도 하지만 그것에 대한 공포는 어린 시절만 하지 않습니다. 세상에는 더 무서운 것들이 잔뜩 진을 치고 있다는 걸 알아버렸으니까요. 차근차근 밀리고 있는 고지서들의 숫자들도 무섭고, 냉장고 안에서 정체를 알 수 없는 형체로 썩어버린- 과거엔 분명 음식이었을 무언가도 무섭고, 어둑어둑한 밤의 골목들도 무섭고, 5월에 있었던 선거의 결과도 무섭고, 새벽에 서울역에서 마주쳤던 붉은 티셔츠의 물결들도 무섭습니다. 이렇듯 공포의 종류라는 것은 실로 방대하며 꽤나 상대적인 것 같아요.

공중극장이 7월에 준비한 ‘호러 영화제’는 그 상대적이며 다양한 공포를 보여드릴까 합니다. 무서운 영화는 혼자 볼 수 없어! 라고 생각하시는 분들에게도 절호의 찬스! 어둡고 습한 지하에서 공포를 만끽하며 여름을 식히고 싶으신 분들에게도 절묘한 찬스! 애인의 손을 와락 잡을 기회를 노렸던 분들께도 환상의 찬스!


7월의 더위를 공중극장과 함께 이겨내주세요. 아악, 당신 뒤에..!!!! (풀썩)



공중극장 7월:
[호러영화제] Taste of Horror
- 매주 수요일 저녁 8:00

7/5 (수)
샤이닝

(The Shining, 1980, 146분)  
감독 : 스탠리 큐브릭
출연 : 잭 니콜슨, 셜리 듀발, 대니 로이드, 스캣맨 크로더스

7/12 (수)
곤충의 집

(圖かずお 恐怖劇場: 蟲たちの家 / Kazuo Umezu's Horror Theater: Bug's House, 2005, 51분)
감독 : 쿠로사와 키요시
출연 : 니시지마 히데토시, 오가와 타마키, 시라타 히사코

회로

(回路: Pulse / Kairo, 2001, 118분)
감독 : 쿠로사와 키요시
출연 : 야쿠쇼 코지, 후부키 준, 가토 하루히코, 다케다 신지

7/19 (수)
목두기 비디오

(Mokdugi, 2003, 53분)
감독 : 윤준형
출연 : 조연호, 양아람, 김병태, 송무하, 전향순

절식

(圖かずお 恐怖劇場: 絶食/Kazuo Umezu's Horror Theater: Ambrosia, 2005)
감독 : 이토 다카시
출연 : 츠다 간지, 우에노 미라이, 나카가와 쇼코

7/26 (수)
텍사스 전기톱 살인사건

(The Texas Chain Saw Massacre, 1974, 83분)
감독 : 토브 후퍼
출연 : 마릴린 번즈, 알렌 댄지거


ㅅㄹ

2006.07.05 10:40:39

첫날부터 너무 쌔군뇨-. 어흑; 붉은벽지 그리워라.

2006.07.06 02:43:32

레드럼 레드럼 외치는 것 조차 무서워서
저는 일부러 일 만들어 딴짓 했습니다.
영화 끝나기전, 하일라이트인 눈밭 미로씬 쯤
"혼지"가 캠프에 등장!!!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공지 공중캠프 ☆ (3/11~?/??) 공중캠프 presents walking together vol.166 - 권혜성, <Back Beat !> 전시 file 2020-03-12
공지 공중캠프 ☆ (9/27) 공중캠프 presents Honzi Night 2020 2020-01-06
공지 공중캠프 ☆ (4/11) [쉰다섯번째 캠프데이] 가만히 지나가는 계절을(そっと過ぎてく季節を) file 2020-01-04
공지 공중캠프 ☆ (6/27) 열다섯번째 양갱나잇 2020-01-04
공지 공중캠프 [보고] 2019년도 카페 공중캠프 조합(k#) 임시총회(5/19) file [1] 2019-05-20
공지 공중캠프 ☆ (5/19) 2019년도 카페 공중캠프 조합(k#) 임시총회 [2] 2019-04-18
공지 공중캠프 홈페이지 리뉴얼 중 [24] 2010-05-29
587 금요일 스탬 태 2006.7.14 오늘 틀던 음악 [4] 2006-07-15
586 우공지 <우이도 2006> 날짜 정하기 (7월15일 까지) [1] 2006-07-06
» 공중극장 호러영화제 - Taste of Horror file [2] 2006-07-03
584 LSR <The Long Season Revue> 단체관람(7/16) file [9] 2006-07-03
583 clammbon 하라다 이크코 interview(한국어 페이지 있음) [1] 2006-06-26
582 CS#005 Campside #005 데드라인 임박!! 2006-06-23
581 김숙 혁네집 순찰 file [1] 2006-06-22
580 DJ 챨스 [살롱] 후기 [8] 2006-06-19
579 저녁 7시 친구를 만나는 날 <양갱나잇> (6/24.Sat) file [1] 2006-06-18
578 midari 성황리 어제 살롱 [2] 2006-06-18
577 아사노 아사노 불면의 밤 in 공중캠프 (7/1/토/23:30pm~) file [4] 2006-06-18
576 hame 확연하게 어긋난 월드컵 전철 심야 운행 [2] 2006-06-15
575 공중극장 [공중극장] 안티월드컵 영화제 : 오버하지 마세요! file [4] 2006-06-14
574 알아서 받아라 패스 번개 2006-06-13
573 와니 공중캠프에서 대관도 하는지요? [1] 2006-06-08
572 midari [살롱] 3rd 촬스모레의 [L + D] 6/17(토) 저녁8시 (+) DJ소개글 추가 file [2] 2006-06-06
571 예라휀 G 예라가 아파요 [3] 2006-06-06
570 고공지 리나&교꼬 환송회(6/11/일) [6] 2006-06-04
569 C-DAY [다섯번째 캠프데이] "台風の夜” (07/22/토) file [5] 2006-05-21
568 사당 후지로크 [4] 2006-05-1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