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지할 곳 없는 천사(free board)


외국어식 자녀이름 확산

조회 수 1249 추천 수 0 2006.08.13 23:04:51


[서울신문 2006-08-13 22:00]    

[서울신문]3대 종손인 이정식(가명·33)씨는 지난해 낳은 외동딸 이름을 ‘이사빈(李思彬)’으로 지었다. 프랑스 이름 ‘이자벨(Isabelle)’과 발음이 비슷해서다. 프랑스에서 영화공부를 하는 게 꿈이었던 이씨는 “딸을 프랑스에 유학 보내 예술인으로 키우기 위해 현지에서 쉽게 통용될 만한 이름을 지어줬다.”고 말했다.
지난달 아들의 이름을 지으러 서울 종로구의 작명소를 찾은 지영환(가명·35)씨는 작명가가 제시한 몇 가지를 훑어보다 ‘祐太’라는 이름에서 무릎을 탁 쳤다.10년째 일본에서 사업을 해온 지씨는 일본에서도 통용될 이름을 찾고 있었다. 한국어 발음으로 ‘우태’, 일본어 발음으로 ‘유타’인 이 이름은 그에게 매력적인 해답이었다.“아빠 사업 때문에 일본에서 학교에 다녀야 할 텐데 한국인이란 게 너무 티나면 따돌림을 받을까 걱정되더군요.”

아이들의 이름이 변하고 있다. 국제화 시대에 맞춰 순수 한글보다는 살짝 틀어만든 외국어식 이름이 각광을 받고 있다.

작명소와 서울시내 구청 및 법원 호적과에 따르면 최근 태어난 아이 이름에서 순우리말은 자취를 감춘 반면 외국어로 발음하기 편리한 이름이 크게 늘었다. 영어이름 Susie를 연상시키는 수지(秀志)를 비롯해 말리(茉莉·Mary), 제인(濟仁·Jane), 수산(蓚汕·Susan), 리나(莉那·Rina), 지오(智奧·Gio), 난시(蘭詩·Nancy) 등이 이름으로 채택되는 빈도가 비교적 높은 편이다.

25년째 작명 연구소를 운영하고 있는 성민경씨는 “손님 열 명 중 한 명은 한자로 쓸 수 있는 것은 기본이고 다른 외국어로도 발음할 수 있는 이름을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약 10년 전 크게 유행했던 순우리말 이름은 거의 사라졌다고 했다.“지난 한 해 동안 지어준 이름 2400여건 중 우리말 이름은 단 하나도 없었죠. 오히려 ‘우리말 이름을 한자식 이름으로 바꾸고 싶다.’는 개명 상담이 줄을 이을 정도입니다.”

인터넷한국작명연구원 장도현 원장은 의미보다 발음을 중시하는 흐름에 따라 ‘받침이 많은 이름’은 피하려는 경향이 두드러진다고 했다. 그는 “세리, 지우처럼 받침을 아에 빼거나 하나 이하로 해달라는 손님이 많다. 부르기가 쉽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런 흐름을 국제화, 실용주의 흐름에 맞는 자연스러운 현상으로 보는 시각이 있는 반면 국어 문화를 해칠 것이라며 우려하는 사람들도 있다. 안구환 서울가정법원 호적과장은 “세계화된 사회·문화 환경과 실용적인 것을 추구하는 젊은 세태가 반영된 것”이라고 해석했다. 유진작명철학원 유진 원장은 이를 ‘이름의 컨버전스’라고 불렀다. 그는 “기술 융합처럼 이름에 한자·영어·일본어 등 외국어 발음을 섞는 것은 효율성을 높이는 방안이다. 이름의 유행이 바뀌는 것은 전세계적으로 일반적이고 자연스러운 현상”이라고 말했다.

반면 중앙대 박영근 교수는 외국식을 선호하는 것은 모국어 보호 의무를 저버린 잘못된 풍토라고 지적했다. 그는 “영어식 이름에 한자까지 곁들여 이름을 지어주는 것은 모국어가 없는 국가에서나 볼 수 있는 비뚤어진 현상이자 잘못 흘러가는 세태의 반영이다. 우리말을 잘 살리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서재희기자 s123@seoul.co.kr

---

제인, 해리, 리나
지오는 뭔가 삐끗-한 느낌

글로벌적인 공중캠프?



2006.08.14 00:30:45

크크크; '수산'도 좀 이상함-_-

2006.08.14 11:00:34

난시도 -_-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공지 공중캠프 ☆ (2/??) [쉰여섯번째 캠프데이] 언제나 우리들을 잘 부탁해요(いつでも僕らをヨロシク賴むよ) [1] 2020-10-17
공지 공중캠프 [보고] 2020년도 카페 공중캠프 조합(k#) 정기총회(5/30) 2020-05-31
공지 공중캠프 홈페이지 리뉴얼 중 [25] 2010-05-29
645 heruse 성남 문화재단에서 이런걸 하네요 - Piff 관련 [2] 2006-09-13
644 가을이라서 그런지 외롭네요.from CKB [4] 2006-09-13
643 rabbit 슬그머니 [4] 2006-09-12
642 휴더워 다시 저녁.. file [2] 2006-09-11
641 오석근 Electro-Clash Party [2] 2006-09-10
640 KMS [음악살롱 5th] 언니들의 오픈살롱 [그 소녀가 틀고 있당♬] file 2006-09-04
639 공중극장 [공중극장] 9월: <소설과 영화> file [2] 2006-08-31
638 영남 스마트미디어 카드 2006-08-30
637 휴더워 저녁식사후 [4] 2006-08-29
636 용석 Party : Electro-Clash 9월 9일(토) @ 공중캠프 file [5] 2006-08-29
635 공중극장 8/30(수) 공중극장 상영작 [7] 2006-08-28
634 hame 해변의 씐바 [6] 2006-08-24
633 midari 미다리데이(8/23일로 변경) [5] 2006-08-21
632 우렁 우이도탐험단 file [6] 2006-08-21
631 21일 예비군 훈련을 생각하다. [1] 2006-08-16
630 휘-시만즈노 미나상 2006-08-14
629 유영범 에헷;; [1] 2006-08-14
» 용석 외국어식 자녀이름 확산 file [2] 2006-08-13
627 go [번개] 쌈바스쿨 "에스꼴라알레그리아" 오픈기념 (8/12/토) [2] 2006-08-11
626 삼백서른개 잘봤습니다. [2] 2006-08-0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