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지할 곳 없는 천사(free board)


☆ 공중캠프 presents Long Season vol.1
: "목적은 아무것도 하지 않고 있는 것(目的は何もしないでいること)"

20160305_LongSeason001.jpg


* 일시: 2016년 3월 5일(토) open/start 19:00
* 장소: 공중캠프
* 회비: 무료
* Live Acts: univeige (곡재, 날개)


* "목적은 아무것도 하지 않고 있는 것(目的は何もしないでいること)"는 1996년 2월 1일 발매된 Fishmans의 여섯번째 정규앨범 『공중캠프』의 7번째 트랙 "すばらしくてNICE CHOICE"의 가사 중 일부입니다. "すばらしくてNICE CHOICE"의 가사는 다음 게시글을 참고해 주세요. http://kuchu-camp.net/xe/29212



* [Long Season]은 '공중캠프'라는 시공간을 온전히 아끼고 기억하는 이벤트 입니다. 공중캠프를 사랑하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우리는 캠프에서 소소히 낙서를 시작하거나 아무 일도 하지 않습니다. '목적은 아무것도 하지 않고 있는 것(目的は何もしないでいること)'이어도 좋습니다. 흐린 음악, 시의 일부, 낮은 빛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특별한 이벤트가 없는 첫째주 토요일에 개최될 예정입니다.)




댓글 '1'

공중캠프

2016.03.04 17:09:48
*.54.148.213

"이 시들은 겨우 고요한 시간, 오전의 생생한 묘지에서 쓰인 것입니다.
혼잣말을 해도 손끝은 언제나 따뜻했습니다. 없는 사람들이 있었으니까요.
살아 있었어도, 우리가 서로 말이 통하지 않는 건 마찬가지일 테니까요.
묘지의 외국인들에게 고맙습니다. 살아 있는 사람들에겐 살아 있으므로 한 명 한 명 만나서 감사를 드릴게요.
계속 시를 쓰겠습니다. 이상할 정도로 매끄러운 사람이 되겠습니다.
계속계속 시를 쓰겠습니다. 외계인의 완성된 눈망울을 가질게요."

―2012 봄호 『세계의 문학』 시 부문 당선자 소감 중에서

1.

몇 해 전 양갱데이 즈음 오랜만에 날개와 곡재가 캠프에 찾아왔다.

날개가 등단한 『세계의 문학』을 양갱에게 전해주고 싶다고 했다.

그 날도 여느 날처럼 새벽까지 마셨던 것 같다.

2.

곡재와는 캠프 초창기부터, 날재와는 2003년(?) 우이도 이후로

'그렇게 가깝지도, 너무 멀지도 않은' 정도의 거리가 줄곧 유지되어 왔다.

그런 적절한 거리감과 신뢰감에 만족했다.

3.

2015년 가을과 겨울 사이, 곡재와 날개가 캠프에 자주 오면서 대화를 나눌 기회가 많아졌다.

특히, 11월에 있었던 어떤 반면교사 이벤트와

곡재의 음주를 위한 수원 소풍(용연과 방화수류정의 쌓인 눈)이 결정적인 계기가 된 것 같다.

서로 다른 길을 걸어왔지만, 누구보다 같은 뜻을 품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4.

그 뜻을 삶으로 증명하기 위해 우리가 선택한 것은 거창한 이벤트(사건/단절)가 아니다.

오히려, 특별한 것을 하지 않는 것, 아무 것도 하지 않고 있는 것, 무리하거나 과장하거나 허세 떨지 않는 것이다.

그저 오랜 습관처럼 지켜왔던 우리의 생각과 삶을 쉽게 타협하지 않겠다는 느슨한 각오에 가깝다.

5.

무엇보다 공중캠프라는 공간에서 우연히 만나 서로 위로하고 울고 웃으며 버텨온 시간에 존경의 마음을 전하고,

그 마음과 흔적들을 캠프 안에서 담담히 기록할 것이다.

곡재는 그동안 만들어왔거나 즉흥적으로 떠오른 음악을 낮게 흐르게 하고,

날개는 그동안 눌러쓴 시의 일부분을 공중에 띄울 것이다.

(저는 그저 술을 마시거나 (전날 마신 술을 깨거나-_-) 운이 좋다면 하나의 짧은 문장을 완성해 볼 생각입니다.)

그 외에 누가 올 지, 무얼 할 지, 언제까지 지속될 지 알 수 없지만,

무리하지 않는 선에서, 마음 맞는 친구들과 적당히 함께 있다가 '취하지 않고' 돌아가는 정도로 충분할 것 같다.

6.

곡재와 날개는 매번 새롭고 반가운 인연들에게 'univeige'의 의미를 설명할 것이고,

처음 만난 친구들은 쑥스럽게 인사를 나눌 것이다.

떠나 보내야 할 것을 미련없이 놓아주거나 끈질기게 붙잡아 둘 수도 있고,

더 이상 만날 수 없을 거라 생각했던 사람과, 묘지 앞에서 건배를 나눌 수도 있을 것이다.

그렇게 계속 시를 쓰고, 음악을 연주하고, 인사를 나누며, 이 계절 속을 계속계속 걸어가고 싶다.

GET ROUND IN THE SEASON!

(고엄마)

-------

* Fishmans - Season 의 가사는 http://kuchu-camp.net/xe/16211 를 참고해 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중캠프 ☆ (12/23) [마흔아홉번째 캠프데이] 추운 밤에는 걸핏하면 우는 아이도 웃을 수 있어요 file 2017-11-28 59
공지 공중캠프 ☆ (12/15) 공중캠프 presents Long Season vol.11 - phantom movement 음감회 file 2017-11-27 82
공지 공중캠프 [공중캠프 나이트 크루징 인터뷰 vol.7.1] 꽃다지 2017-11-27 19
공지 공중캠프 ☆ (2/10~11) 공중캠프 presents walking together vol.160 - STANDARD CAMP Special Night vol.5 「잊지 않아(忘れない)」 file [1] 2017-11-26 137
공지 공중캠프 ☆ (1/19~20) 공중캠프 presents 스바라시끄떼 나이스쵸이스 vol.21 - 에머슨 키타무라 x 비디오테잎뮤직 file [5] 2017-10-30 761
공지 공중캠프 ☆ (12/31) 2017년도 공중캠프 송년회(countdown 2018) 2017-10-29 85
공지 공중캠프 ☆ (12/30) 공중캠프 presents walking together vol.159 - 공중파 vol.4(공중그늘, 데카당, 위댄스) file 2017-10-29 407
공지 공중캠프 ☆ [xx번째 캠프데이] 평화로운 Holiday file [1] 2017-06-21 209
공지 공중캠프 홈페이지 리뉴얼 중 [15] 2010-05-29 23555
1467 공중캠프 ☆ (8/17) 공중캠프 presents walking together vol.141 - Renata Suicide's La(te)st Concert file 2016-08-11 894
1466 공중캠프 ☆ (11/5~6) 카페 공중캠프 13주년 기념 파티 file [1] 2016-08-02 2552
1465 공중캠프 ☆ (2/11~12) 공중캠프 presents 스바라시끄떼 나이스쵸이스 vol.19 - bonobos file [32] 2016-07-30 7653
1464 공중캠프 ☆ (8/14) 공중캠프 presents Long Season vol.6 - 죽을 정도로 즐거운 매일 따윈 2016-07-23 987
1463 공중캠프 ☆ (7/23) [마흔다섯번째 캠프데이] 너무나 너무나 조용한 방에 지금은 혼자 살고 있어요 file [1] 2016-06-28 1145
1462 공중캠프 ☆ (7/10) 공중캠프 presents Long Season vol.5 - 여름은 언제나처럼 소란스럽고 우리는 큰 착각을 2016-06-27 1075
1461 공중캠프 ☆ (7/30) 공중캠프 presents walking together vol.139 - the veil (안다영, 빛과소음, 레인보우99, 플래시 플러드 달링스) file [2] 2016-06-27 1204
1460 공중캠프 ☆ (8/6) 공중캠프 presents walking together vol.140 - 『Peace Peace Peace trip』 ~ 공중캠프 편 ~ (김사월, 마츠모토 토시마사, 하세가와 카오리, 츠기마츠 다이스케) file [8] 2016-06-17 2363
1459 공중캠프 ☆ (6/25) 열한번째 양갱나잇 2016-05-31 725
1458 공중캠프 ☆ (7/9) 공중캠프 presents walking together vol.138 - ㅍxㅍxㅍ SHOW! (피기비츠, 푸르내, 파블로프) file [1] 2016-05-31 1291
1457 공중캠프 ☆ (6/18) 공중캠프 presents walking together vol.137 - Campfire (룩앤리슨, 소리박물관, 악어들, 파블로프) file [2] 2016-05-31 1024
1456 공중캠프 ☆ (6/4) 공중캠프 presents Long Season vol.4 - 삶은 손톱을 세우고 있지만 계속 지켜줄 테니까 file 2016-05-25 752
1455 공중캠프 ☆ 공중캠프 in JIFF 2016 file 2016-05-04 567
1454 공중캠프 ☆ (5/28) 공중캠프 presents walking together vol.136 - 권나무 2집 발매 기념 3개 도시 투어 <서울편> file [9] 2016-05-01 2160
1453 공중캠프 세월호 참사 2년 file 2016-04-16 559
1452 공중캠프 ☆ (5/15) 공중캠프 presents Long Season vol.3 - "어려운 얼굴은 이제 필요 없어" 2016-04-04 907
1451 공중캠프 ☆ (4/9) [마흔네번째 캠프데이] 날씨 탓인지도 몰라(天気のせいだったかもしれない) file 2016-03-24 1196
1450 EBS 스페이스 공감 3/22~23 스쿠비 두의 공연이 EBS 스페이스 공감에서 열립니다. file 2016-03-16 891
1449 공중캠프 ☆ (4/2) 공중캠프 presents Long Season vol.2 - "수평선 너머에서 예전과 같은 소리가 난다. 아-" 2016-03-08 1181
» 공중캠프 ☆ (3/5) 공중캠프 presents Long Season vol.1 - "목적은 아무것도 하지 않고 있는 것" file [1] 2016-02-24 113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