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지할 곳 없는 천사(free board)


[끄적] 열여덟번째 휘시만즈 나잇

조회 수 284 추천 수 0 2017.03.18 18:57:23
1.

페북을 20여년전 참세상처럼 쓰고 있다. PSTN/ATDT, 이야기5.3, 참세상을 딱부리로 치면 기가인터넷, 크롬, 페북이 나올 것 같다.

소셜/퍼스널 네트워크 겸 퍼블릭/프라이빗 다이어리, 아카이브/라이브러리이자 메모장/뉴스피드/홍보/메신저/번개 따위로 이용하는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앞으로 이 곳에도 (예전처럼) 끄적 글을 쓸 생각이다.)

2.

오늘은 FISHMANS NIGHT. 2000년부터 했으니 벌써 열여덟번째이다. (무엇보다 음악을 위해 압축적으로 삶을 산) 사토신지는 33세에 머물렀지만, 우리 중 일부는 그 나이를 훌쩍 지나버렸다.

해가 갈수록 기념일이 늘어가고, 생각이 많아진다. 만날 수 없는 친구들, 반짝 거리던 때도 생각난다. 그리고 '뭐 어쩔 수 없지'를 되내이게 된다. '사실 그 때도 그렇게 좋진 않았잖아'라며.

그런 기분/시간이 해마다 쌓여가는 것이다.

3.

엄마아빠에게 잠깐 얼굴을 보여주고 맛있는 김치를 얻어간다. 이렇게 일방적이고 착취적인 관계가 또 있을까. 아빠 회사동기 친목회 결산서를 허겁지겁 끝내고, 동네 성당에서 농구하는 애들을 보면서, 축구를 좋아하게 된 이유를 알게 되었다.

물론 국딩 때 야구 유니폼을 살 수 없던 이유도 있지만 일단 다리로 무언가를 하는 게 좋았던 것 같다. 손으로는 몸을 움직일 수 없으니까. 손으로 다른 물체를 옮기는 것 보다 다리로 공을 차는 게 좋았던 거 아닐까. 걷기도 하고 뛰기도 하고 공도 차고 가끔 누워 있을 수도 있고 프리킥도 대충 던져놓고 하고.

마음 먹은대로 몸이 움직이고 공이 날아가는 느낌. 물론 지금은 그렇지 않다ㅠ

4.

이번 탄핵이 준 선물이 많지만, 무엇보다 광장의 중요성에 대해 잊지 않았으면 좋겠다. 데모할 수 있는 광장이 우리 자신과 도시를 숨쉬게 한다.

하지만 광장이 중요한만큼 숨어있기 좋은 '구석/사각지대'도 필요하다. 가장 좋은 스트레스 해소법, 자살 방지 대책은 혼자 있는 시간을 없애는 게 아니라 자기만의 방, 혼자 있어도 편한 공간을 만드는/찾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누군가에게 Fishmans가 그런/그랬던 것처럼, 모쪼록 Fishmans Night가, 낡고 깨지기 쉬운 공중캠프가 누군가에게, 스스로에게도 그런 공간으로 지속되기를 바란다.

더 이상 오지 않는 친구들, '의지할 곳 없는' 사람들이 (캠프가 아니더라도) 그런 공간을 발견했다면, 그것으로 충분하다.

매번 마음은 무너지지만, 더 이상 기대하지도, 기다리지도 않는다.

そう全部。

(출처: https://www.facebook.com/lovingasloving/posts/10209006494341904 )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중캠프 ☆ (12/2) 공중캠프 presents 나이트 크루징 vol.7 - 꽃다지 updatefile 2017-09-27 37
공지 공중캠프 ☆ (10/28) 공중캠프 presents walking together vol.157 - 공중파 vol.3(공중그늘, 사뮈, 악어들) file [3] 2017-08-29 674
공지 공중캠프 ☆ (11/12) [마흔아홉번째 캠프데이] 평화로운 Holiday updatefile [1] 2017-06-21 163
공지 공중캠프 홈페이지 리뉴얼 중 [15] 2010-05-29 23520
1496 go [끄적] 싱크대/주방 리뉴얼 2017-03-22 320
» go [끄적] 열여덟번째 휘시만즈 나잇 2017-03-18 284
1494 공중캠프 [후기] SNC.1 - HANAREGUMI (杉山敦) 2017-03-08 266
1493 공중캠프 ☆ (3/12) 공중캠프 presents Long Season vol.10 - 이렇게 확실한 것이 지금도 바로 옆에 있다니 2017-03-02 892
1492 공중캠프 ☆ (3/4) 공중캠프 presents walking together vol.151 - 공중 봄나들이 (대니보이앤더캐리지스, 애리, 일로와이로) file [4] 2017-02-21 1080
1491 공중캠프 ☆ (2/26) 공중캠프 presents walking together vol.150 - 2016 겨울, 자유인문캠프의 밤 file 2017-02-21 512
1490 공중캠프 ☆ (3/18) Fishmans Night 2017 in Seoul file [4] 2017-01-26 1783
1489 공중캠프 ☆ (3/11) MINASANG, GANBARE!!! vol.6 [1] 2017-01-26 1550
1488 go [끄적] 공중캠프 17주년을 축하합니다 2017-01-12 440
1487 공중캠프 ☆ (1/14) [공중캠프 커뮤니티 17주년 기념 마흔일곱번째 캠프데이] 왼손 잽 [1] 2016-12-13 1315
1486 공중캠프 ☆ (12/23) [마흔여섯번째 캠프데이] 지금은 아무것도 할 때가 아니야 file 2016-12-09 981
1485 공중캠프 ☆ (12/31) 2016년도 공중캠프 송년회(countdown 2017) [2] 2016-12-07 1231
1484 공중캠프 ☆ (12/16) 공중캠프 presents walking together vol.148 - 골든두들, <라운드 로빈> 출판기념회 file 2016-12-05 1104
1483 공중캠프 ☆ (12/9) 공중캠프 presents walking together vol.147 - 솔로 앨범 발매 기념 하찌 우쿨쇼 file 2016-11-11 1441
1482 공중캠프 ☆ (12/18, 2/4) 2016년도 카페 공중캠프 조합(k#) 정기총회 [3] 2016-11-04 2522
1481 공중캠프 ☆ (2/25) 공중캠프 presents walking together vol.149 - STANDARD CAMP Special Night vol.4 「우연히 다시 만난다면」 - 코가손, 푸르내, 오토기바나시 file [10] 2016-11-04 3843
1480 공중캠프 ☆ (11/26) 공중캠프 presents Long Season vol.9 - 잊어버릴 무렵 찾아오는 너는 미래의 왕처럼 2016-11-04 1518
1479 공중캠프 ☆ (12/3) 공중캠프 presents walking together vol.146 - 크랜필드 <동면 冬眠 hibernation> file 2016-11-02 1449
1478 공중캠프 [공중캠프 나이트 크루징 인터뷰 vol.5.1] 빅베이비드라이버 트리오 2016-11-01 865
1477 공중캠프 [삼각관계 vol.1] 오하타 유이치 블로그 후기 2016-10-26 51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