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바라씨끄떼 나이스 쵸이스" 이벤트 게시판(SNC BBS)

SNC.19 - bonobos 한말씀 게시판

자유글 조회 수 1379 추천 수 0 2016.08.02 00:09:40
공중캠프 SNC.19 - bonobos 관련 단상, 기대, 제안, 부탁, 소식, 추천하는 블로그나 SNS 글 등을 댓글로 남겨주세요.

예매 양식 중 "리퀘스트 곡 (Request Songs) / 아티스트들에게 전하고 싶은 말 Letter to Artists / 공중캠프에 하고 싶은 말 Comment to Kuchu-camp"에 적어주신 글도 정리해서 (익명으로) 올릴 예정입니다.


고맙습니다.

댓글 '61'

공중캠프

2016.08.29 13:35:36
*.223.2.201

"Thank you for the music, beautiful"
"와주셔서 고맙습니다"
"공중캠프 사랑해요 늘 고맙습니다"

(ㅈㅎㅁ 님)

공중캠프

2016.08.29 13:36:15
*.223.2.201

"Tobo Tobo Tobo"

(ㅈㅇㅇ 님)

공중캠프

2016.08.29 13:38:10
*.223.2.201

"겨울밤 정전"
"전자양 포레버"

(ㅇㅎㅈ 님)

공중캠프

2016.08.29 13:38:48
*.223.2.201

"あの言葉、あの光"
"다시 와주셔서 고마워요. 더 자주 와주시면 좋겠어요."
"항상 감사합니다."

(ㄱㅌㅎ 님)

공중캠프

2016.08.29 15:41:32
*.223.2.201

"O’Death, Hover Hover, 天体のワルツ, 星の住処, Wanderlust, MASSIVE FLOOD, Swansong.... (never ending...)"
"ボノボが韓国にまた来て、とてもうれしいです。
新しいアルバムもライブもとても楽しみにしています。
海の向こうの国ですが、
いつも音楽で心は近くでつながっていると思います!
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
これからもよく遊びに来てください!"
"말로 표현할 수 없을 만큼 이번 내한이 기쁩니다. 감사합니다! 공중캠프 최고!♡"

(ㄱㅁㅅ 님)

공중캠프

2016.08.30 10:06:31
*.223.2.232

"night apes walking"
"정말 좋아해서 여건이 될 때마다 일본에 가서 보노보 공연을 봤습니다. 오래 좋은 음악 해 주셔서 고마워요. 한국도 자주 와 주세요!"
"사이충호 솔로 랜턴 나이트도 같이 해 주면 좋을 것 같아요~~"

(ㅎㅇㅇ 님)

공중캠프

2016.08.30 10:07:33
*.223.2.232

"전자양 '플래쉬백' 듣고 싶어요!"
"오랜만에 보는 것 같아 설레요. 멋진 공연 기대할게요!!"
"좋은 공연 감사합니다~"

(ㅎㅎㅅ 님)

공중캠프

2016.08.30 10:17:29
*.223.2.232

공중캠프 SNC.3 - 보노보 리뷰 (2008.3)
/ 현경

"그래서 항상 즐거웠던 공연의 이야기는 '모두'의 이야기로 끝난다는 것."

[출처] 『캠프사이드』 12호, pp.12-13, 2008.4.26
http://kuchu-camp.net/xe/18845

공중캠프

2016.08.30 13:46:15
*.223.2.232

"음악 해주셔서 고마워요 o(^▽^)o"
"좋은 공연 열어주셔서 감사합니다!"

(ㅂㅈㅅ 님)

공중캠프

2016.08.31 09:37:55
*.223.2.222

"내 방이 방주"
"♥_♥"

(ㄱㅁㅎ 님)

공중캠프

2016.08.31 09:38:37
*.223.2.222

"준비됐나, 여름의 끝"
"앞으로도 노래 해주세요."
"감사합니다."

(ㄱㅁㅈ 님)

공중캠프

2016.09.12 15:17:06
*.70.54.216

<공중캠프 커뮤니티> 웹진 & 프리 페이퍼 『캠프사이드(campside)』 vol.2
: Fishmans Relatives <2> BONOBOS

『캠프사이드』 2호, pp.10-11, 2005.7.10
http://kuchu-camp.net/xe/62834

공중캠프

2016.09.12 15:17:28
*.70.54.216

[공중캠프 SNC.3 - 보노보 리뷰] Thank you for the people
/ 고엄마 (2008.3)

"ありのままがダイヤモンド"

[출처] 『캠프사이드』 12호, pp.16-19, 2008.4.26
http://kuchu-camp.net/xe/62830

공중캠프

2016.09.12 15:18:04
*.70.54.216

"아스피린소년, 보노보의 모든 노래~"
"화이팅~~♡"
"캠프 사랑해요~~♡"

(ㄱㄱ님)

공중캠프

2016.09.12 15:19:59
*.70.54.216

"공연자주해주세요!"

(ㄱㄴㅇ 님)

공중캠프

2016.09.12 15:20:22
*.70.54.216

"전자양 - 겨울밤정전 / bonobos - thank you for the music"
"좋은 공연 기대할게요!"

(ㅎㅅㄹ 님)

공중캠프

2016.09.13 10:11:07
*.223.33.103

"미어캣"
"위댄스 최고"
"처음뵙겠습니다. 이야기 많이 들었습니다."

(ㅇㄷ 님)

공중캠프

2016.09.19 11:08:22
*.223.20.149

"Thank you for the music"
"Polaris"

(ㅇㅅㄱㅇ ㅎㄹㅋ 님)

공중캠프

2016.09.19 11:08:51
*.223.20.149

"운메이노히토"
"한국에 와주셔서 감사합니다"
"폴라리스 내한도 한번 더 부탁드립니다."

(ㅁㅈㅎ 님)

공중캠프

2016.09.21 14:25:14
*.7.50.163

"3月のプリズム、thank you for the music"
"Bonobos聴きはじめたばかりですけど、聴きながら勇気をたくさんもらいました。本当に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
"폴라리스랑 하나레구미 라이브 볼수 있았음 좋겠습니다. 그리고 후지패브릭이란 밴드도 부탁드릴게요 ㅠㅠ"

(ㄱㅇㄹ 님)

공중캠프

2016.09.27 16:06:01
*.239.8.87

[bonobos/인터뷰]

「해산의 위기를 극복하고, 다시 태어난 bonobos와 시대의 관계」

http://www.cinra.net/interview/201609-bonobos
http://kuchu-camp.net/xe/63303

공중캠프

2016.09.28 17:00:31
*.246.68.41

"go go round this world; 三月のプリズム; gold; crusin' crusin' ; 등등등..."
"gamsahamnida(thank you)!! oregamanimnida(hisashibridesu)!!"
"♡♡"

(ㅅㅈㅇ 님)

공중캠프

2016.10.09 21:55:05
*.1.197.192

"Thank you for the Music, Skirt Girl Blues"

(ㅇㅇㅈ 님)

공중캠프

2016.10.09 22:02:01
*.1.197.192

"Thank you for the music"
"Thank you for the visiting Seoul Again!"
"항상 좋은 공연 감사합니다"

(ㅈㅁㄱ 님)

공중캠프

2016.10.09 22:03:01
*.1.197.192

"Cruising' Cruising'"
"bonobos韓国に来てくれるの待ってました。韓国で見れるのが本当に嬉しいです。"

(ㅁㄴㅁ ㄴㅂ 님)

공중캠프

2016.10.11 15:30:13
*.223.17.125

"항상 고생 많습니다! 사랑해요 캠프~"

(ㅂㄱㄹ 님)

공중캠프

2016.10.12 10:55:14
*.223.14.36

"bonobos-crusin' crusin' / 구남-한국말"
"공연 기대하고 있습니다"

(ㅇㅈㅇ 님)

공중캠프

2016.10.17 14:43:05
*.70.27.206

"소음의왕"
"전자양 너무 좋아요 ㅜㅜ "
"서니데이서비스도 공중캠프에서 보고싶습니다^___^"

(ㅈㅎㅇ 님)

공중캠프

2016.10.25 09:46:44
*.7.47.39

"사랑합니다"

(ㅇㅇㅇ 님)

공중캠프

2016.10.30 13:08:43
*.1.197.192

"グレープフルーツムーン/あの言葉、あの光"
"楽しみにしています〜〜!"

(ㅅㅌ ㅇㅋㄹ 님)

공중캠프

2016.10.30 13:09:57
*.1.197.192

"Thank you for the music!"
"좋은 공연 기대하겠습니다 :D"
"집 구석에서 밴드음악을 듣고, 만들기도 해오던 평범한 히키코모리(-_-) 입니다.
홍대의 유명 라이브 클럽은 몇군대 가봤지만, 이런 공간이 있는 줄은 몰랐습니다!
피쉬만즈를 주축으로 이루어진 공간이라니...!! 그리고 그곳에서 우연히 빠지게 된 일본밴드의 공연을 볼 수 있다니 너무도 설레입니다ㅠㅠ 이번 공연을 계기로 앞으로 많이 찾게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ㄱㅈㅇ 님)

공중캠프

2016.10.30 13:10:30
*.1.197.192

"챔피언스 합주 투어 부탁합니다"
"頑張ってほしい"

(ㅈㄷㅇ 님)

공중캠프

2016.10.31 18:41:54
*.1.197.192

"재미있게 지내라(위댄스), 홀리엔드(전자양)"
"좋은 음악 들려주셔서 정말정말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오래오래 보고 듣고 싶어요"
"이랑님도 보고 싶어요"

(ㅂㅈㅈ 님)

공중캠프

2016.11.01 19:55:34
*.1.197.192

"좋은 아티스트 오면 많이 보러 가겠습니다."

(ㅇㄱㄷ 님)

공중캠프

2016.12.12 12:37:45
*.1.197.192

"보고 싶어요"

(ㅂㅌㅇ 님)

공중캠프

2016.12.12 12:38:18
*.1.197.192

"전자양-우리는 가족"
"곤니찌와.."
"파이팅"

(ㅈㅅㅈ 님)

공중캠프

2016.12.12 12:38:35
*.1.197.192

"신나게 놀아요~~"

(ㄱㅅㅇ 님)

공중캠프

2016.12.12 12:39:02
*.1.197.192

"전자양 미니카, 비행선 원곡버전"
"전자양.."
"음향개선"

(ㅇㄹ 님)

공중캠프

2016.12.12 12:39:26
*.1.197.192

"좋은공연 부탁해요"
"좋은공연 부탁해요"

(ㄱㅈㄱ 님)

공중캠프

2016.12.12 12:39:40
*.1.197.192

"공중캠프 늘 응원합니다 :)"

(ㄱㅇㅆ 님)

공중캠프

2016.12.12 12:40:13
*.1.197.192

"전자양 우리는 가족, 위댄스 난 말야"

(ㅎㅇㅇ 님)

공중캠프

2016.12.13 10:14:05
*.223.22.15

"うつくしいなまえ, babyblue(fishmans)"

(ㅋㄷ ㅇㅇㅇ 님)

공중캠프

2017.01.16 13:25:00
*.1.197.192

"위댄스 차가운 물 제발제발요 부탁합니다"
"위댄스 사랑해요!!"
"오래오래 있어주세요,,"

(ㄴㅅㅈ 님)

공중캠프

2017.01.16 13:25:27
*.1.197.192

"멸망이라는이름의파도"

(ㄱㅈㅇ 님)

공중캠프

2017.01.28 12:09:44
*.203.235.72

"소음의 왕! 이요 ㅎ"
"전자양 공연 기대하고 갑니다~^^"
"처음으로 가는 공연이에요! 다음엔 유정목님 단독공연도 부탁드려요^^"

(ㅅㅎㅈ 님)

공중캠프

2017.01.28 12:10:12
*.203.235.72

"아주 멋진 흐름 (위댄스), 홀리엔드 (전자양)"
"항상 고맙고, 응원합니다."
"좋은 아티스트들과 함께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ㅂㅈㅈ 님)

공중캠프

2017.01.29 11:46:53
*.203.235.72

"전자양- 스무살"

(ㅇㅇㅅ 님)

공중캠프

2017.01.31 21:48:22
*.1.197.192

"Long River"

(ㅅㅇㅇ 님)

공중캠프

2017.02.01 17:04:12
*.223.32.234

"전자양-슈퍼사운드커뮤니케이션, 위댄스-음악은출렁출렁비트를쪼개네"
"좋은음악들 항상 감사히 잘 듣고 있습니다 ㅎㅎ"

(ㅂㅎㅇ 님)

공중캠프

2017.02.02 10:05:49
*.223.15.7

"잔치"
"음반을 샀는데 역시 라이브더군요."
"처음이라 설레여요"

(ㅈㅈㅁ 님)

공중캠프

2017.02.02 13:54:03
*.223.15.7

[bonobos]
Mighty Shine,Mighty Rhythm / スモーク / Headphone Magic / 汚れた部屋 / スカ-トガ-ル ブル-ス / Good Morning Groove / もうじき冬が来る / I talk / Night Apes Walking / tobo tobo tobo / water / あの言葉、あの光 / クロージングタイム / 今夜はGroove me / THANK YOU FOR THE MUSIC / LOVERS ROCK / Asian Lullaby / 運命の人 / Beautiful / Standing There〜いま、そこに行くよ〜 / Someway / GOLD / 月よ来い / LONG RIVER / ICON / 星の住処 / スユンチ! / あなたは太陽 / うつくしいなまえ / グッドモーニング・マイ・ユニコーン / Cruisin' Cruisin' / Shag / 23区

(ぜひゼヒ是非) Night Apes Walking / スユンチ! / あの言葉、あの光

(fishmans cover) 感謝(驚) / Night Cruising / Ikareta Baby / MELODY / 土曜日の夜 / ずっと前

[구릉열차]
Taxi / 문밖에

[파라솔]
너의 자세 / 미끼 / 베개와 천장 / 어느 거리에 / 뭐 좀 한 것처럼 / 멀어진 축제 / 법원에서

[위댄스]
우리가 잃어선 안되는 것 / 거기 살자 / 빈옷 / 음악이 출렁출렁 비트를 쪼개네

[전자양]
멸망이라는 이름의 파도 / 소음의 왕 / 봄을 낚다 / 쿵쿵

(ㄱㅇㅁ 님)

공중캠프

2017.02.03 18:12:15
*.1.197.192

"처음 방문하는데 기대가 됩니다."

(ㄷㅅㅎ 님)

공중캠프

2017.02.05 17:31:20
*.1.197.192

"23区"
"今のbonobosでやる韓国でのライブを楽しみにしています。"
"空中キャンプに行くのは初めてです。楽しみにしています。"

(ㅇㄱㅇ ㅅㅇㅋ 님)

공중캠프

2017.02.06 16:34:12
*.223.3.91

[SNC.19 예매 설문 중 "리퀘스트 곡 Request Songs" list]
(응답수, abc 순 / 2017.2.2 16:00 현재)

bonobos, 구릉열차, 파라솔, 위댄스, 전자양

http://kuchu-camp.net/xe/62368#comment_64767

공중캠프

2017.02.07 18:59:35
*.223.3.120

"하루나츠아키휴우 듣고 싶어요"
"오랜만이에요 반가워요!"
"항상 감사!"

(ㅇㅎㄱ 님)

공중캠프

2017.02.08 10:22:01
*.223.3.21

"화이팅"
"최고"

(ㅎㅅㅇ 님)

공중캠프

2017.02.08 16:45:57
*.70.26.177

"사랑해용"

(ㅉㅇㅇ 님)

공중캠프

2017.02.15 16:48:13
*.70.14.5

"thank you for the music"
"항상 감사합니다 화이팅!"

(ㅂㅌㅅ 님)

공중캠프

2017.02.15 16:48:37
*.70.14.5

"bonobos 굿도모닝구유니콘"
"감사합니다."
"처음입니다."

(ㅂㅂㅇ 님)

공중캠프

2017.02.15 16:51:06
*.70.14.5

[D-1]

1.

2002년 11월, 시부야의 한 술집에서 "오사카에서 대단한 밴드가 나왔다"는 일본 친구의 추천으로 따끈따끈한 보노보의 라이브 부틀렉을 처음 들었다.

그리고 2003년 봄, 8cm 데모 싱글 음원과 첫 미니 앨범 『Headphone Magic』이 나오고, 《Chelsea Hotel》에서 첫 도쿄 라이브가 있었다.

(http://kuchu-camp.net/xe/62834)

공연이 끝나고 사이와 함께 사진을 찍었던 게 엊그제 같은데,
어느새 14년이 지났다.

2.

개인적으로 공중캠프 커뮤니티에 가장 에너지가 넘쳤던 시기는, 거의 매일 오프라인 번개를 했던 2002년 가을과, 카페 공중캠프를 지금의 시스템으로 리뉴얼한 2006년 봄이었던 것 같다.

그 때의 그 에너지가 자연스럽게 '우리가 하고 싶은 것을 우리 힘으로 해보자'는 생각을 갖게 했고, 사랑에 빠진 사람처럼 저절로 몸을 움직이게 만들었다고 생각한다.

2003년 오픈한 카페 공중캠프도, 2007년에 시작한 "스바라시끄떼 나이스쵸이스(SNC)" 이벤트도 2002년과 2006년의 에너지가 만들어 낸 결과물이 아닐까?

그로부터도 어느새 10년이 지났다.

3.

그 무렵 공중캠프에서 가장 부르고 싶었던 뮤지션은 보노보(bonobos)나 폴라리스(Polaris)였다.

Fishmans를 아끼던 사람들이나 공중캠프 친구들이 'Post Fishmans'라는 단어를 써가며 기다려왔던 밴드 사운드와 비슷했기 때문이다.

(물론 그 차이에 대해 강조하던 친구들도 있었다ㅎㅎ)

그리고 2008년 3월, 보노보가 공중캠프에서 첫 공연을 하게 되었다.

'기적의 순간', '마법의 사운드'라는 낯 뜨거운 말들 외에는 달리 표현할 방법이 없었다.

(http://kuchu-camp.net/xe/62830 )

"웃는 얼굴은 웃는 얼굴을 부르는군요. 기분은 성의를 지니고 상대에게 전해지나 봅니다."

(코지로, http://kuchu-camp.net/xe/18892)

왜 그랬을까? 왜 그렇게 좋았을까?

대답은 싱겁다.

좋아서 했기 때문에,
서로 친했기 때문에.
말없이 묵묵히 손을 잡아준 오래된/새로운 친구들이 있었기 때문에.
사랑하는 것 자체가 이유이자 목적(loving as loving)이었기 때문에.

(http://kuchu-camp.net/xe/64877 )

4.

지금도 여전히, 매번 새롭게 맨땅에 헤딩과 슬라이딩을 거듭하면서 조금씩 깨닫고 있지만, 그 때는 정말 무얼 어떻게 해야 하는지, 아무도, 아무것도 제대로 알지 못했다.

비자 이슈가 걱정되어 가까운 친구들에게 일일이 전화를 걸어 알리거나 공지글에 친목을 위한 이벤트라는 내용을 강조하기도 했다.

("본 행사는 공중캠프 커뮤니티 회원(캠퍼)들의 내부 이벤트로 보노보 오피셜 홈페이지와 공중캠프 홈페이지를 통해서만 홍보할 예정입니다. 공연전까지는 기타 홈페이지나 개인 블로그 등에 올리지 말아 주세요. 부탁드립니다." (http://kuchu-camp.net/xe/3217 ))

예매를 하기 위해서는 공중캠프 홈페이지에서 [캠퍼신청]을 해야 했고,
번거로운 설문에 일일히 답변을 적어 메일로 보내야 했다.

스태프들의 경우, 일은 일대로 하고 회비(+후원금+적자)는 회비대로 지불했고,
어려운 형편에 입장료를 내고 오는 분들을 생각해서 공짜밥 좋아하는 게스트는 받지 않았다.

아티스트 케어라는 개념도 없었기 때문에, 출연 아티스트들에게 술값이나 뒷풀이 비용을 받기도 했다.

스태프와 아티스트 모두 이벤트 참여자(관객)와 동일한, 수평적인 관계라는 생각이 강했기 때문이었다.

이벤트 참여자들을 '관객(보는 손님)'으로 대상화 시키고, 물리적인 경계나 수직적인 위상이 생긴다는 우려로 스테이지도 만들지 않았던 때였다.

변변치 못한 캠프의 장비들에서 뿜어져 나오는, 캠프에서 처음 들어보는 사운드에 놀라면서, 리허설과 PA (엔지니어)의 중요성에 대해 깨닫게 되었다.

수십수백통의 메일을 주고 받으며 이벤트의 모든 일정을 꼼꼼히 챙기고, 주어진 조건과 상황에서(!) 아티스트가 최선의 공연을 할 수 있도록 사소한 부분까지 꼼꼼히 챙기는 모습(예컨대, 멤버별로, 시간대 별로 마시는 차의 종류를 제각각 준비하는 분도 있었다)을 보고, 매니져의 역할에 대해서도 어깨 너머로 배우게 되었다.

그 부끄러움을 조금이라도 줄이기 위해 공연 준비에 더욱 신경을 써야 했고, 형편이 닿는 껏 믹서와 파워앰프와 스피커 등을 조금씩 업그레이드 하는 수밖에 없었다.

어젯밤과 오늘과 내일처럼 캠프에 없으면 염치 불구하고 주위 친구들에게 빌려서라도;;;

5.

그 다음 해(2009년) 여름, 보노보의 4번째 정규 앨범 「오리하루콘 날씨(オリハルコン日和)」를 발매하고 다시 공중캠프에서 공연을 했다.

코지로(기타)가 탈퇴했기 때문에, 코구레(Hicksville, Fishmanss)가 서포트 멤버로 함께 내한했고, ㅎㅅ형의 도움으로 EBS 공감에도 출연했다.

(이 때도 싸이의 비자 문제로 공연이 취소될 뻔했다.)

중간에 쉬는 날 야구장에 갔던 것도,
장마비에 계속 침수되어 전기공사를 했던 것도,
비를 쫄딱 맞고 창전동 불가마 문을 두드리던 츠지의 모습도,
공연이 끝나고 가라오케 라이브를 하거나 댄스파티를 했던 것도,
노개런티로 공연을 한 것도 모자라 공중캠프에 출자회비를 냈던 것도,
"비~어~ㄹ", "치~어~ㄹ~스"를 외치며 매일 새벽까지(특히 마츠이) 달리던 것도,
아직 말할 수 없는 서프라이즈/에피소드들도 생각난다.

"라이브 중에 죽어도 좋다라는 순간을 지금까지 2번 보았습니다. 그것은 지난 번과 이 번의 한국 라이브입니다!"

(마츠이, http://kuchu-camp.net/xe/64886 )

6.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SNC 이벤트의 경우, 공중캠프나 아티스트 모두, 돈을 목적으로 하는 공연이 아닌데다가,

그 사이 이런저런 인연(츠나가리)이 계속 이어졌기 때문에 서로 가까워질 수 있었던 것 같다.

그 해 봄(2009년 4월), '공중캠프 초메이와크단(초민폐단)'이라는 이름으로 일본에서 엄청난 민폐를 끼치기도 했고,

공연 다음 달(2009년 8월)에도 히비야 야옹(日比谷野音)에서 있었던 보노보 원맨 라이브를 보러 우르르 몰려갔다.

그 다음 주에는 보노보 차로 다같이 Fishmans가 출연했던 SLS 페스에 다녀오기도 했다.

당시 보노보 멤버들이 대부분 기치죠지 근처에 살고 있어서, 개인적으로도 도쿄에 갈 때마다 항상 신세를 졌다.

2008년 4월, 하나레구미와 키세루를 만났을 때도,
2010년 1월, 공중캠프 커뮤니티 10주년 기념으로 도쿄에서 이벤트를 했을 때도,

언제나 베이스 캠프는 키치죠지의 본도호텔이었다.

2010년 가을, 한강과 공중캠프에서 있었던 Fishmans+ 공연에 코지로가 함께 왔고,
2011년 봄, 키치무 이벤트 때도 코지로가 Fishmans 멤버로 기타를 연주했다.

시모키타와 기치죠지에서 있었던 go go round this world 이벤트 때는 츠지가 Shleeps로, 사이가 솔로로 공연(+코지로&츠지와 서프라이즈 세션)을 해주기도 했다.

키치무 전시회 때는 사이와 낫짱, 츠지가 아이들을 데려왔고,
코지로는 ㅅㅌㄹ쇼를 선보였다;;;

7.

그 후 6년 동안은 공식적인 교류/이벤트가 없었다.
그 동안 보노보에도 크고 작은 변화가 있었다.

무엇보다 2008년 연말, 코지로가 탈퇴하고,
2010년 연말, 마츠이가 탈퇴하고,
2015년 6월에는 츠지가 탈퇴했다.

오지마가 탈퇴하고,
하카세가 탈퇴하고,
유주루마저 탈퇴한 Fishmans가 떠오르기도 했다.

물론, 개인적으로는 그 사이에도 기치죠지나 오사카에서 같이 술을 마신다거나,
새로운 멤버들의 보노보 공연을 보거나
마츠이가 활동하고 있는 YSIG 공연에 가곤 했다.

(아, <야음에서 키세루> 공연 뒷풀이 때 택시에서 펑펑 울고 밤새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다.)

보노보의 예전 멤버들과 같이,
공중캠프의 오랜 친구들도 하나둘 스탭을 그만두었다.

사람이 바뀌면 음악도, 관계도, 시간도, 공간도 달라진다.
그건 어쩔 수 없는 일이라고 생각한다.

8.

사토신지가 있는/없는 휘시만즈, 초기/후기 휘시만즈를 구분하듯이,
'예전 보노보'와 '요즘 보노보'를 다르게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다.

한편으로는 당연한 일이라는 생각도 들고,
사실 저도 종종 술자리에서 그런 식의 말을 한 적도 있다.

하지만, '예전 보노보'와 다른 '요즘 보노보'에 더욱 관심을 갖고 기대를 하게 되는 측면도 있다:

"밴드에 관해서는, 오리지널 멤버 지상주의 같은, 이상한 환상이 있잖아요? 그게 (밴드를) 하는 측과 관계 없이, bonobos라는 그릇 안에서 사람이 늘거나 줄거나 해도 괜찮다고 생각하거든요. 지금까지도 기본은 쓰리피스로 하면서, 관악기나 현악기를 더하는 식으로 활동해왔고, bonobos는 "유니온" 같은 느낌도 있었구요."

(사이, http://kuchu-camp.net/xe/63303 )

"데뷔 때부터 생각해 봐도, 지금은 멤버 모두를 존경하면서 음악을 할 수 있게 된 것 같아요... 여러 가지 것들이 뒤섞인, 아직 들어 본 적이 없는 음악을 만들고 싶어요."

(사이, http://kuchu-camp.net/xe/63675 )

"유니온", "리스펙트", "아직까지 없는".

"예전 공중캠프"와 다른 "지금 공중캠프" 역시, 고민하고 논의해야 될 주제라고 생각한다.

9.

그래서 더욱, 8년 만의 이번 보노보 공연이 반갑고 기대된다.

이번엔 어떤 새로운 음악, 어떤 유니온, 어떤 관계들을 만나게 되고, 만들게 될까?

보노보(와 공중캠프)는 앞으로 어떻게 될까?

"언제라도 아낌없이 시들자
그리하여 아름답게 살아가자
우리들이 바라는 건
이렇다 할 것도 없는 봄날

우리들은 기다리고 있어
이렇다 할 것도 없는 봄날을
산다는 것의 아름다움을
끊어지지 않는 빛을"

(三月のプリズム, http://kuchu-camp.net/xe/64744 )

"사라지지 말고 조금 더, 작별 인사를 계속
그녀에게 살며시, 잘 자라는 말을 계속
흔한 말들에 노래하는 매직이야"

(あの言葉、あの光, http://kuchu-camp.net/xe/16286 )

10.

자, 그럼 이제 공항으로 출발!
Mighty Shine, Mighty Rhythm!


2017.2.11

고엄마

공중캠프

2017.02.16 17:05:05
*.70.14.24

1. 보노보란 이름도 이제 십오년 이상, 새로운 멤버들도 비슷하거나 그 이상 음악으로 살아온 사람들이라 꾸준히 쌓여온 노련한 연주에 뭉클했다.

2. 8년전 스페이스 공감에서 보노보를 소개할때 '덥팝 밴드'라는 표현을 사용했는데
지금 이순간의 보노보는 '덥재즈'라고 하고싶었던 음알못의 내뱉음. 새로운 키보디스트는 짧은 시간이지만 쿠루리에서는 드러머였다고. 노련한 드러머에 드러머 경력의, 비트와 선율 모두에 능란한 키보디스트(여기도 역시 노련. 멤버들 모두가 노련노련. 하, 연륜이란 멋있어라)가 더해져서인지 되게 성숙하고 세련되었다. 그래서 덜 보노보같기도 하고, 비트나 합의 이상향이 더 보노보, 이것으로 꽃피려했던 보노보같기도 했다. 보노보 라이브를 꾸준히 챙겨봐온 사람도 아니라 장담할 말은 아니지만. 어쨌든 성숙&노련 최고. 계속 만들어져가는 보노보 최고.

3. 밴드라이브는 처음 경험한 혜빈이는 "이런 거구나!"하면서 네번째 곡에 이르러서는 눈물이 날 것 같았다고. 그런 순간에 같이 있어서 기뻤다.

4. 대학시절에 듣던 곡들이 연주될때 "그때로 돌아간 기분 들고 그러지 않았어?" 혜빈이가 물었다. 전혀 그렇진 않았다. 바로 지금 연주된 음악이 정말 훌륭했고 거기에 즐거웠다. 보노보도 지금의 보노보, 나도 지금의 나로 만난다. 수년전 들었던 음악의 반복이 아니라 여기서 새롭게 나타난 음악이었다.

5. 키보디스트를 보면서, 저런 연주가는 어릴때부터 제대로 교육받았겠지, 괜히 그런 생각이 들었다.

2017.2.12

ㅈㅅㅇ 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자유글 SNC.21 - 에머슨 키타무라 x 비디오테잎뮤직 한말씀 게시판 [6] 공중캠프 2017-11-15 23
321 자유글 SNC.21 - 에머슨 키타무라 x 비디오테잎뮤직 한말씀 게시판 [6] 공중캠프 2017-11-15 23
320 자유글 SNC.20 - Polaris 한말씀 게시판 [51] 공중캠프 2017-07-25 225
» 자유글 SNC.19 - bonobos 한말씀 게시판 [61] 공중캠프 2016-08-02 1379
318 자유글 SNC.18 - 키세루 한말씀 게시판 [35] 공중캠프 2016-02-16 3977
317 자유글 예매 질문요 [1] ㅇㅇ 2015-06-01 2673
316 자유글 SNC.16 - SUNNY DAY SERVICE 한말씀 게시판 [54] 공중캠프 2015-05-11 3691
315 자유글 SNC.17 - 공기공단 한말씀 게시판 [53] 공중캠프 2015-04-01 3639
314 자유글 예매확인 부탁드립니다 secret [1] 메이 2014-11-11 1
313 자유글 SNC.15 - 에머슨 키타무라 한말씀 게시판 [4] 공중캠프 2014-11-11 2950
312 자유글 SNC.14 - 공기공단 관련 기사 file 공중캠프 2014-05-02 3009
311 자유글 SNC.14 - 공기공단 한말씀 게시판 [37] 공중캠프 2014-01-29 5047
310 일반예매 Polaris 예매확인 부탁드립니다. secret [1] 최창희 2013-11-21 1
309 일반예매 부분 취소(환불) 요청드립니다. secret [1] # 2013-11-20 1
308 일반예매 예매 확인부탁드립니다. secret [1] electricfur 2013-11-19 3
307 일반예매 예매확인 부탁드립니다 secret [1] 멱아빠 2013-11-18 2
306 일반예매 폴라리스 예매확인 secret [1] 바바바 2013-11-17 3
305 일반예매 폴라리스 23일 일반예매 완 [1] 배기준 2013-11-15 3302
304 일반예매 일반예매 확인 부탁드립니다. secret [1] 이현수 2013-11-14 3
303 일반예매 폴라리스 2013년 11월 22일 예매 secret [1] 전승직 2013-11-05 2
302 일반예매 입금확인 부탁드립니다. secret [1] chillicandy 2013-11-04 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