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만의 끝


이백 - 행로난

조회 수 178 추천 수 0 2019.10.10 18:30:58
행로난(行路難)


金樽淸酒斗十千 금동이 맑은 술은 한 말에 만 냥이요

玉盤珍羞直萬錢 옥쟁반의 진수성찬 값지기도 하건마는,

停杯投筯不能食 잔 놓고 저 던진 채 먹지를 못하고

拔劍四顧心茫然 칼 빼들고 둘러보니 마음만 막막하네.

欲渡黃河冰塞川 황하를 건너려니 얼음장이 강을 막고

將登太行雪滿山 태항산(太行山)에 오르려니 온 산엔 눈이 가득.

閒來垂釣碧溪上 한가하게 벽계(碧溪)에 와 낚시를 드리우다

忽復乘舟夢日邊 문득 다시 배에 올라 해 근처를 그려보네.

行路難 가는 길 어려워라.

行路難 가는 길 어려워.

多岐路 갈림길도 많은데

今安在 지금 어드메인가.

長風破浪會有時 긴 바람이 파도 부술 그 날 정녕 있을 터

直挂雲帆濟滄海 구름 돛 펴 올리고 푸른 바다 건너리라.





profile

"내 마음의 리듬을 믿고(この胸のリズムを信じて)", "우리는 걷는다 단지 그뿐(ぼくらは步く ただそんだけ)"

엮인글 :
http://kuchu-camp.net/xe/81491/db6/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고정희 - 무너지는 것들 옆에서

이광웅 - 목숨을 걸고

김해자 - 이웃들

Kent M. Keith - The Paradoxical Commandments

신동엽 - 좋은 언어, 봄의 소식(消息)

이백 - 행로난

박노해 - 살아서 돌아온 자

피천득 - 너는 이제

고정희 - 상한 영혼을 위하여

사상의 거처 - 김남주 [2]

시인은 모름지기 - 김남주

브레히트 시 몇편

지울 수 없는 낙서 - 베르톨트 브레히트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 백석

김중식 - 떼

  • go
  • 2010-06-07

서산대사의 선시(禪詩)

  • go
  • 2010-02-25

도종환 - 점자 / 백무산 - 하나에 대하여

  • go
  • 2010-02-02

문태준

Emily Dickinson [4]

공터의 마음_ 함민복 [1]

  • H
  • 2007-03-2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