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Go round this world(cultural news)


2011_51plus.jpg


두리반, 걷고 싶은 거리와 함께하는 2011 전국자립음악가대회

<뉴타운컬쳐파티 51+>

20110429 ~ 0501

@두리반, 걷고 싶은 거리 (공항철도 홍대입구역 9번 출구 앞)

주최 : 자립음악생산자조합(준)

주관 : 사막의 우물, 두리반, 걷고 싶은 거리 상인연합회

공식 사이트 : http://51plus.kr

“두리반에게 새로운 생계터전을!”

“지금 이대로의 걷고 싶은 거리를!”

“우리에게 더 많은 언더그라운드를!”


* / 일정 /

2011년 4월 29일 @걷고 싶은 거리 무대(새마을 식당 앞)

18:00 ~ 20:00 자립음악포럼 <홍대앞과 인디음악, 스스로에게 묻다>

20:00 ~ 21:00 한받과 함께하는 발효음악회

21:00 ~ 22:00 자립음악생산자조합 발기인 대회

2011년 4월 30일 @ 동교동 삼거리 칼국수집 두리반(스테이지 A,B,C), 홍대앞 걷고 싶은 거리 일대 (스테이지 D)

12:00 ~ 25:00 2011 전국자립음악가대회 <뉴타운컬쳐파티 51+>



* / 장소 /

stage a (1320 ~ 2400) 두리반 3층 | 일렉트로니카+인스트루먼틀+포스트-록 세션 | 동시 수용 100~120명

stage b (1400 ~ 2500) 두리반 지하 | 하드코어+펑크+메탈 세션 | 동시 수용 120~140명

stage c (1200 ~ 2310) 두리반 뒷공터 | 스타디움 록 세션 | 동시 수용 500~600명

stage d (1340 ~ 2210) 걷고 싶은 거리 끝. 공항철도 6번 출구 앞. | 동시 수용 250 ~ 300명 | 포크+라운지+팝 세션 | stage d는 시민들도 누구나 자유롭게 관람


* / 티켓 /

예매 : 10,000원 (1,000장 한정), 현매 : 15,000원 (제한 없음)

(예매, 현매에 상관없이 공간의 협소함으로 인해 스테이지 출입이 통제될 수 있습니다.)

http://51plus.kr 에서 예매.



* / 예매 방법 /

- 올해에도 예매는 계좌 이체, 무통장 입금으로만 가능합니다. 신용카드와 핸드폰 결제 등은 불가능합니다. 양해 바랍니다.

- 예매 방법은 아래와 같습니다. 하나은행 278-910671-22207 (예금주 : 장성건) 으로 입금 후,

아래의 내용을 이메일(nt51.party@gmail.com) 로 보내주세요. 입금 확인 후, 이메일로 답장드립니다.
(1. 이름 2. 티켓 구매수 3. 전화번호 4. 이메일 주소)

- 예매는 10,000원 (1,000장 한정)입니다. 예매, 현매에 상관없이 공간의 협소함으로 인해 스테이지 출입이 통제될 수 있습니다.

- 환불 방법은 아래와 같습니다. 이메일(nt51.party@gmail.com)로 연락을 주세요. 최대한 빨리 환불해드리겠습니다. 2011년 4월 25일 이후에 환불할시에는 10%가 차감됩니다. 즉, 9000원을 환불받으십니다. 2011년 4월 25일 이전에 환불할시에는 불이익이 없습니다.


- 예매 종료 이후에는 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관련 문의는 이메일(nt51.party@gmail.com)로 연락을 주세요.



* / 라인업 /

(ㄱㄴㄷ순)


(((10))), 3호선 버터플라이,404, 99앵거, 갤럭시 익스프레스, 게으른 오후, 구남과여라이딩스텔라, 구텐버즈, 꿈에 카메라를 가져올걸, 나나기타, 나후, 노 리스펙트 포 뷰티, 노 익스큐즈, 노 컨트롤, 니나노 난다, 더 히치하이커, 데이드림, 랑쥐, 램넌츠 오브 더 폴른, 레나타 수이사이드, 로보토미, 멍구밴드, 모나미, 모임 별, 밤섬해적단, 버벌진트, 별음자리표, 사이, 서교그룹사운드, 섭섭해서 그런지, 술탄 오브 더 디스코, 스위밍돌, 슬립스토커, 쏭의빅밴드, 아스트로노이즈, 아이러닉 휴, 아톰북, 야마가타 트윅스터, 앤써, 앵클어택, 얄개들, 엘파트론, 연영석, 오!부라더스, 오소영, 울버린, 윤영배, 이랑, 일요일의 패배자들, 있다, 잠비나이, 적적해서 그런지, 정민아, 조한석, 지니어스, 채드버거, 최태현(+김영훈), 축축밴드, 타프카 부다, 테러마이트, 텔레파시, 트램폴린, 파블로프, 파인드 더 스팟, 하헌진, 회기동 단편선, Don M, LHASA, SETE STAR SEPT, Verbal Jint with psycoban



/ 기조 /

2011년, 여름의 초입에서. 우리는 한 사람 한 사람의 작은 음악가로서, 그리고 우리 사회의 구성원으로서 '음악가'의 위치에 대해, 그리고 '음악가'의 역할에 대해 다시 한번 물어보고 싶다.

세계노동절 120주년이었던 지난 2010년 5월 1일, 동교동 삼거리엔 수많은 음악가들과 수천의 관객들이 몰려들었다. 이유는? 2009년 말 추운 겨울에 용역들에게 강제철거 당해 쫒겨났다 울며 겨자먹기로 농성을 시작했던 칼국수집 두리반을 돕기 위해. 모인 음악가들은 “다같이 힘을 합쳐 두리반을 응원하자” “다시는 홍대앞에 투기자본이 발 붙일 수 없도록 만들자” 함께 외쳤다. 공연은 성공적이었다. 칼국수집 두리반은 일개 농성장이 아닌 철거투쟁의 상징적인 전위가 되었다. 두리반의 방식은 신선했던 만큼 새로운 농성문화로 인구에 회자되곤 했다. 일도 없고 갈 곳도 없던 청년들과 청소년들은 두리반으로 몰려들었다. 음악가들은 꾸준히 두리반에서 연주했다. 그렇게 1년이 지났다.

그 모든 노력에도 불구하고 상황은 나아지지 않았다. 아니, 더 나빠졌다. 두 번째 겨울을 지냈으나 두리반에 새로운 생계터전을 마련해줄 기미는 보이질 않는다. 그나마 들어오던 전기가 끊긴 지도 여섯 달이 넘었다. GS건설도, 그들이 앞에 내세운 유령회사 남전DNC도, 마포구청도, 아무도 두리반을 책임지려 하지 않는다. 모든 것을 잃고 나앉아 1년이 넘도록 울부짗고 있으나 모두들 애써 외면하고 있는 것이다. 그 와중, 지난 겨울부터는 ‘삼오진’이란 새로운 용역업체가 두리반에 제 집 드나들 듯 찾아와 으름장을 놓고 있다.

주변의 상황도 썩 좋질 않다. 두리반을 비롯한 많은 이들을 난민의 나락으로 떨어뜨린 마포구 행정당국은 무슨 염치에서인지 이번에는 조성한 지 몇 년 되지도 않은 ‘걷고 싶은 거리’에 큰 규모에 지하 주차장과 상가를 만들겠다 나섰다. 공사가 시작되면 ‘걷고 싶은 거리’를 모조리 파헤쳐 큰 벽을 쌓은 뒤 2년 가량 공사해야한다. 가뜩이나 비싼 월세 때문에 한 점포가 6개월을 넘기기 힘든 ‘걷고 싶은 거리’, 공사를 시작하면 과연 지금 정도라도 유지할 수 있을까? 주변 상인들은 크게 반발하고 있다. 자칫 모두 나앉을 수도 있다. 도대체 만들어진 지 몇 년 되지도 않은 ‘걷고 싶은 거리’를 다시 파헤쳐야 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이렇게나 수많은 난민들을 양산하려는 국가와 자본은 과연 제 정신인가?

그렇다면 음악가의 삶은 이와 상관없는가? 그렇지 않다. 작은 음악가의 삶도 재개발 붐으로부터 결코 자유롭지 않다. 끝 모르고 오르는 전월세에 음악가들은 더 이상 ‘홍대앞’에서 몸 뉘일 곳을 구하질 않는다. 작은 음악가들의 작업장이자 요람인 조그만 클럽들 역시 몇 년 새 몇 배로 오른 월세에 허덕이고 있으며, 그들 중 일부는 이미 문을 닫았다. 이렇게 조그만 공연장들이 점차 사라지고 있는 와중, ‘홍대앞’의 랜드마크 중 하나인 서교호텔 지하엔 드디어 나이트 클럽이 생겼다. 《인디》라던지, 독립 문화 같은 것은 이제 ‘유흥’으로 대체되고 있다. 우리가 우려하던 미래가 점차 다가오고 있는 것이다.

이 모든 현실들 앞에, 우리는 무엇을 할 수 있는가? 노령의 패티 스미스가 “우리가 가져야할 유일한 무기”라며 기타를 들었던 것을 우리는 기억한다. 칼국수집 두리반 주인 안종려의 남편으로서 함께 농성 중인 작가 유채림이 “노동자에게는 노동자의 방식이 있다면, 작가에게는 작가의 방식이 있다”라며 끝내 펜으로 싸우겠다 다짐한 것을 우리는 기억한다. 그렇다면 우리 음악가들의 방식은, 역시 음악일 수밖에 없다. 우리는 다시 기타를 든다. 그리고 한 목소리로 외친다.

“두리반에게 새로운 생계터전을!”

“지금 이대로의 걷고 싶은 거리를!”

“우리에게 더 많은 언더그라운드를!”




* / 자립음악포럼 /

<홍대앞과 인디음악, 스스로에게 묻다>

4월 29일 18:00 ~ 20:00 @걷고 싶은 거리 무대(새마을 식당 앞)

- 1부 : <홍대앞과 재개발, 우린 어디로 가는가?>

최근 홍대앞의 지역문제로 떠오르고 있는 ‘재개발 사업’을 중심으로 과거와 현재의 홍대앞이 어떻게 달라져왔는가를 되짚어 보고, 예술가와 상인들 각자의 입장을 들어보며 대응 방안을 모색한다.

- 2부 : <예술가의 권리, 예술의 권리>

예술가의 생계를 포함한 권리의 문제는 어제 오늘 일이 아니며, 올해 일어난 일련의 사건들은 우연이 아니라 문제의 연장선상에 있다. 이러한 문제들에 대해, 특히 상상공장의 사례를 중심으로 예술가의 사회적 위치, 그리고 권리를 재조명하며 나아가 현 시점에서 할 수 있는 ‘행동’이 무엇인지를 함께 토론한다.



* / 비고 /

1) 우리는 “음악가는 노동자다”라 생각합니다. 따라서 어디서 어떤 연주를 했건 노동한 만큼의 댓가를 받는 것이 기본적으로 맞다 생각합니다.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총 수익금의 40%를 참여한 음악가/밴드에게 평등하게 배분할 계획입니다.

2) 우리는 “스탭도 노동자다”라 생각합니다. 무임의 자원봉사자를 쓰는 것은 장기적으로 우리에게나 그들에게나 좋지 않다 생각했습니다. 따라서 우리는 자원봉사자 대신 함께 일할 스탭을 공개적으로 모집했으며 총 수익금의 20%를 참여한 스탭에게 평등하게 배분할 계획입니다.

3) 우리는 두리반, 걷고 싶은 거리와 함께 연대하기 위해 이 공연을 기획했습니다. 임금, 실비를 제외한 대부분의 수익금은 칼국수집 두리반의 농성자금을 마련하는데 쓰입니다.

4) 포스터, 팜플렛 및 디자인 총괄로 디자이너 신동혁 씨가, 공간 및 무대 디자인으로 디자인 그룹 킷토스트가 함께 하고 있습니다. 특별한 감사를 전합니다.

profile

"내 마음의 리듬을 믿고(この胸のリズムを信じて)", "우리는 걷는다 단지 그뿐(ぼくらは步く ただそんだけ)"

첨부
엮인글 :
http://kuchu-camp.net/xe/31985/130/trackback

공중캠프

2011.04.26 17:23:52
*.12.50.138

4/29(금) 음식장만, 4/30(토) 부스(캔맥주 판매, 체인지타임 음악?) 스탭 가능하신 분, 답글 남겨주세요!

ㅇㅈ

2011.04.27 01:06:25
*.151.205.83

29/30 가능.. 이틀 밤새고 일본가겠네욤;

go

2011.04.28 02:38:07
*.12.50.138

29(금) 포럼(패널)참석!, 30(토) 참석!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4 다중지성의 정원 2012년 3분학기가 6월 25일(월) 시작됩니다! 다중지성의 정원 2012-06-13 7757
323 (5/12 부산) BUN BUN THE MC & 国際BOYZ in KOREA 미역아빠 2012-05-03 4223
322 유데이페스티벌입니다. file 유데이 2012-04-19 2449
321 5.1 총파업 제안서 file generalstrikekr 2012-04-10 2317
320 (4/21 부산) BASSMENT meets EL PARRANDERO (from 일본) [1] 미역아빠 2012-04-08 3129
319 (4/7) 일본의 쓰리피스 밴드 ACIDMAN 내한 공연 file HYEMIN 2012-03-16 3569
318 15년간의 음악생활을 정리하는 HER SPACE HOLIDAY 마지막 내한공연 1.5-8 scsconcert 2011-12-21 2772
317 MGMT를 세상에 내보낸 형제듀오 FRENCH HORN REBELLION 내한 ! scsconcert 2011-12-13 3195
316 (12/3) 길종상가 1주년 기념 행사 <관악산 가기> 공중캠프 2011-11-18 2928
315 10/15 두물머리 강변가요제 "우리는 강이다" 총24팀 출연 2011-10-09 2754
314 10.9(sun) amenohi concert #4 사토 유키에, 회기동 단편선 file ㅅㅁㅈ 2011-10-03 2608
313 쌈싸페 2011 go 2011-10-02 2327
312 장밋빛 미래를 담보로 현재를 저당잡힌 빈곤한 청춘을 위한 토크쑈쑈쑈 file 희망청 2011-09-23 3156
311 (8/17수) 마츠에 테츠아키 감독작품 '안녕김치' 무료상영+GV(상상마당 13시) 아메노히 2011-08-15 3604
310 (8/7) MONGOL800 내한공연 (6시, V-HALL) [1] 공중캠프 2011-08-07 3128
309 (6/25~26) "우리에게 더 많은 두리반을!" [1] 두빠 2011-06-24 2850
308 6월 18일 독일 DJ 시루이스모 내한파티~! file sss 2011-06-15 3878
307 (6/5) Our Nation(2002) 상영회 및 몸을말려 공연 file [1] 몸을말려사생 2011-06-03 3002
306 Chillwave계의 SEX Y BOI, TORO Y MOI 풀 밴드 셋 내한 file T 2011-05-07 5214
305 5.7(sat) amenohi concert #1 404, e.lang file ㅅㅁㅈ 2011-05-03 272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