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Go round this world(cultural news)


 

 untitled.jpg

 

TORO Y MOI

LIVE BAND IN SEOUL

 

 

“an imaginatively mournful take on dancepop production” – Drowned in Sound
“earworm pop melodies” - NME
“Spaced-out and sun-kissed, Underneath the Pine seeps a laconic relaxation that’s “warm, wistful and nostalgic without ever coming on too maudlin” -BBC
“an artist with scope, ambition, and a firm grasp of how to balance the two” - Pitchfork, [Best new music 2011]

Toro y Moi is the moniker of 24-year-old Columbia, Chazwick Bundick, backed by a full band on tour.  Toro Y Moi is constantly evolving. While heavily influenced by his parent’s vinyl and tape collection, the sound stays true to his contemporary influences of Animal Collective, Sonic Youth, J Dilla & Stones Throw hip hop, and Daft Punk, and cumulatively leading the new class of musicians deemed chillwave in genre. Last year’s “Causers of This” as well as the newer “Underneath the Pine” have drawn considerably praise and a ravenous fanbase, in Korea and abroad.
 

 

South Carolina의 Columbia에서 태어나고 자란, 장난끼 가득한 얼굴의 24세 청년 Chaz Bundick (Toro Y Moi) 는 어린 시절부터 다채로운 악기들을 장난감 삼아왔다. 그의 음악 생활의 초반기는 펑크와 인디 락으로 메꿔졌으나, 2001년을 기점으로 그는 일렉트로닉과 더불어 다양한 장르의 음악들, french house, 80s R&B, hip-hop 등을 두루 섭취하며 자신만의 솔로 프로젝트에 집중하기 시작한다. 그래픽 전공 학생이었던 그가 the University of South Carolina 를 졸업하던 2009년, Chaz는 그의 음악을 완벽히 자신만의 스타일로 완성하는 데 이르렀고 많은 음악 관련 저널과 미디어들은 이러한 그의 사운드를 일컬어 ‘여름의 소리’ 라고 부르기 시작했다. Washed Out, Neon Indian 과 같은 뮤지션들과 함께 Chillwave 라는 장르를 보다 깊이있는 스펙트럼으로 끌어내고 있는 Toro Y Moi, 그의 꾸밈없는 목소리와 함께 청량한 여름의 소리를 들려줄 첫 내한 공연이 오는 6월8일과 9일, 부산과 서울에서 풀 밴드 셋으로 여러분께 선보인다.

Pitchfork Album Review Score 8.4 [2011 BEST NEW MUSIC]

 

 

<iframe id="794F2AEC67A63598DA9C18D00D22679809A4" height="408" src="http://cafe.naver.com/MovieFlvPlayer.nhn?vid=794F2AEC67A63598DA9C18D00D22679809A4&inkey=V125d5dab03e55f48c90f9b4ae236e28da6e25c42e07bbdb617b8a7d00d612789293f9b4ae236e28da6e2&width=500&height=408&ispublic=true&copyrightOwnerName=&autoplay=false&beginTime=0" frameborder="no" width="500" name="mplayer" scrolling="no"></iframe>

 

---------------------------------------------------------------------

SHOW INFO

 

 

BUSAN ///////////////////////////

JUNE 08 WED INTERPLAY 9 pm (Door open)

EARLY-BIRD: 24000 (선착순 50장 한정)

ADVANCE: 28000

DOOR: 34000

 

 

SEOUL //////////////////////////

JUNE 09 THU V-HALL 8 pm (Door open)

EARLY-BIRD: 45000 (선착순 100장 한정)

ADVANCE: 50000

DOOR: 55000

NO MINORS / NO REFUNDS 

미성년자 입장불가/ 환불 불가

조기예매는 5월9일 자정부터 시작합니다.

SUPER COLOR SUPER 공식 웹사이트를 참고하세요.

----------------------------------------------------------------------

 

 

Untitled-2.jpg

www.supercolorsuper.com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5 [새책] 들뢰즈의 씨네마론에 대한 알기 쉬운 강의, <들뢰즈의 씨네마톨로지>(조성훈 지음)가 출간되었습니다!   도서출판갈무리 2012-06-19 2246
324 다중지성의 정원 2012년 3분학기가 6월 25일(월) 시작됩니다! 다중지성의 정원 2012-06-13 7757
323 (5/12 부산) BUN BUN THE MC & 国際BOYZ in KOREA 미역아빠 2012-05-03 4223
322 유데이페스티벌입니다. file 유데이 2012-04-19 2449
321 5.1 총파업 제안서 file generalstrikekr 2012-04-10 2317
320 (4/21 부산) BASSMENT meets EL PARRANDERO (from 일본) [1] 미역아빠 2012-04-08 3129
319 (4/7) 일본의 쓰리피스 밴드 ACIDMAN 내한 공연 file HYEMIN 2012-03-16 3569
318 15년간의 음악생활을 정리하는 HER SPACE HOLIDAY 마지막 내한공연 1.5-8 scsconcert 2011-12-21 2772
317 MGMT를 세상에 내보낸 형제듀오 FRENCH HORN REBELLION 내한 ! scsconcert 2011-12-13 3195
316 (12/3) 길종상가 1주년 기념 행사 <관악산 가기> 공중캠프 2011-11-18 2928
315 10/15 두물머리 강변가요제 "우리는 강이다" 총24팀 출연 2011-10-09 2754
314 10.9(sun) amenohi concert #4 사토 유키에, 회기동 단편선 file ㅅㅁㅈ 2011-10-03 2608
313 쌈싸페 2011 go 2011-10-02 2327
312 장밋빛 미래를 담보로 현재를 저당잡힌 빈곤한 청춘을 위한 토크쑈쑈쑈 file 희망청 2011-09-23 3156
311 (8/17수) 마츠에 테츠아키 감독작품 '안녕김치' 무료상영+GV(상상마당 13시) 아메노히 2011-08-15 3604
310 (8/7) MONGOL800 내한공연 (6시, V-HALL) [1] 공중캠프 2011-08-07 3128
309 (6/25~26) "우리에게 더 많은 두리반을!" [1] 두빠 2011-06-24 2850
308 6월 18일 독일 DJ 시루이스모 내한파티~! file sss 2011-06-15 3878
307 (6/5) Our Nation(2002) 상영회 및 몸을말려 공연 file [1] 몸을말려사생 2011-06-03 3002
» Chillwave계의 SEX Y BOI, TORO Y MOI 풀 밴드 셋 내한 file T 2011-05-07 521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