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지할 곳 없는 천사(free board)




안녕하세요. 공중극장입니다.
2주간의 휴가와 개인훈련을 마치고 컴백하여, 남은 2주를 꾸며볼 공중극장의 6월을 소개합니다.



공중극장 6월:
[안티월드컵 영화제] 오버하지 마세요!



"나는 축구에 반대하지 않는다. 반대하고 말고 할 하등의 이유가 없다. (중략) 가끔은 텔레비전을 통해 멋진 경기를 보는 경우가 더러 있는데, 그럴 때면 나는 한눈을 팔지 않고 재미있게 본다. 그만큼 나는 그 품위 있는 경기의 모든 장점을 인정하고 높이 평가하는 셈이다. 요컨대 나는 축구를 싫어하지 않는다. 다만 일부 축구 팬들을 싫어할 뿐이다. 내가 그들을 좋아하지 않는 까닭은 그들이 이상한 성격을  지니고 있기 때문이다. 그들은 다른 사람들이 축구에 열광하지 않는 까닭을 이해하지 못하며, 누구를 만나든 그 사람을 자기네들과 똑같은 축구광으로 간주하고 한사코 축구 얘기를 늘어놓는다."

움베르토 에코,『세상의 바보들에게 웃으면서 화내는 방법』- <축구 이야기를 하지 않는 방법> 중에서



저는 축구를 아주 좋아합니다. 사랑하는 사람에게 버림받아도 축구공만 있으면 괜찮다고 했었죠. 특히 남미와 아프리카 축구 스타일을 좋아합니다. 플레이가 여유있고 익살스럽고 아름다우니까요. 물론 저는 월드컵에서 한국이 16강에 올라가는 것보다 좋은 축구를 많이 볼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좋아하는 음악을 듣고, 좋아하는 화가의 그림을 볼 때 느낄 수 있는 감동처럼, 좋은 축구를 보면서,

'아, 어떻게 저 상황에서 저런 플레이를 할 수 있을까'
'아, 이 팀은 좋은 전술로 유기적인 플레이를 하는구나'라고 감탄할 수 시간이 많았으면 좋겠습니다. 물론 백번 보는 것보다 한번 하는 것이 훨씬 재밌지만요.

그런데 한가지 안타까운 것은 우리 주위에 스포츠를 마치 전쟁과 동일하게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입니다. 일본 음식을 먹고 일본 영화를 보고 일본 음악을 들으면서 일본 국가대표에게는 절대 질 수 없다고 합니다. 좋은 경기 보다는 이기는 경기가 훨씬 가치있다고 생각합니다. 이상한 일입니다.

2002년 월드컵. 폴란드와의 경기가 끝나고 종로는 축제 분위기였습니다. 사람들이 폭죽을 터뜨리고 있을 때 한 고물 장수 아저씨가 자기와는 전혀 상관없는 일이라는 듯 길에 버려진 폐박스를 주어 리어카에 담고 있었죠. 현실적인 삶과 월드컵의 환상이 적나라하게 드러나는 순간이었습니다. 어떤 노동조합은 월드컵 기간동안 파업을 한다고, 한 인권단체는 그 파업을 지지한다고 말했다가 사람들로부터 많은 비난을 받아야 했습니다.

누군가에게 커다란 행복감을 준다는 것, 그리고 그걸 축제로 즐길 수 있다는 것은 좋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그것이 정치적/상업적/쇼비니즘적 의도를 갖게 될 때는 문제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빠져나갈 틈을 주지않고 쏟아붓고 있는 커머셜들, 선수들 얼굴과 오버랩되는 '태극기'와 '대~한민국', 자본과 미디어에 의해 초토화된 시청앞 광장을 원하지 않습니다.

우리들에게 축구를 축구로, 스포츠를 스포츠로 즐길 줄 아는 혜안과 여유가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경기는 계속 되어야 하지만, 우리의 삶은 경기 중에도, 경기가 끝난 후에도 계속되니까요.


--------------------
6월 21일(수)에는 성치님의 탄신일(6월 22일)을 기념하고자 <소림축구>를 함께 볼 예정이며, 마지막주에 상영될 <상계동 올림픽>은 권력과 스포츠, 스포츠와 현실의 삶의 관계에 대해 다시한번 생각해 볼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해 줄 것입니다. <상계동 올림픽>이 20여년전 88올림픽을 소재로 삼고 있다면, <대추리의 전쟁>은 2006년 여름, 월드컵 열기로 뜨거운 한국의 현실을 현재 진행형으로 보여줄 것입니다.

공중극장 6월:
[안티월드컵 영화제] 오버하지 마세요!
- 매주 수요일 저녁 8:00~

6/21(수) - 소림축구 (주성치 탄신일(1962.6.22)기념 특별상영)
6/28(수) - 상계동 올림픽 + 대추리 전쟁



sonicuth

2006.06.15 10:15:25

천리마 축구단 다운받았다니까!!

공중극장

2006.06.15 14:36:34

천리마 축구단은 VHS로도 준비되어 있었으나, 기획의도를 맞추다보니 다음 기회에 보기로-

sonicuth

2006.06.15 16:11:18

혼자 보기에 끌리는 영화는 아니라
같이 보면 묻어서 보려했더니만 ...

ㅇㄹㅅ

2006.06.18 01:38:59

다음에 축구 영화만 모아서 한번 봐요~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공지 공중캠프 ☆ (2/??) [쉰여섯번째 캠프데이] 언제나 우리들을 잘 부탁해요(いつでも僕らをヨロシク賴むよ) [1] 2020-10-17
공지 공중캠프 [보고] 2020년도 카페 공중캠프 조합(k#) 정기총회(5/30) 2020-05-31
공지 공중캠프 홈페이지 리뉴얼 중 [25] 2010-05-29
585 공중극장 호러영화제 - Taste of Horror file [2] 2006-07-03
584 LSR <The Long Season Revue> 단체관람(7/16) file [9] 2006-07-03
583 clammbon 하라다 이크코 interview(한국어 페이지 있음) [1] 2006-06-26
582 CS#005 Campside #005 데드라인 임박!! 2006-06-23
581 김숙 혁네집 순찰 file [1] 2006-06-22
580 DJ 챨스 [살롱] 후기 [8] 2006-06-19
579 저녁 7시 친구를 만나는 날 <양갱나잇> (6/24.Sat) file [1] 2006-06-18
578 midari 성황리 어제 살롱 [2] 2006-06-18
577 아사노 아사노 불면의 밤 in 공중캠프 (7/1/토/23:30pm~) file [4] 2006-06-18
576 hame 확연하게 어긋난 월드컵 전철 심야 운행 [2] 2006-06-15
» 공중극장 [공중극장] 안티월드컵 영화제 : 오버하지 마세요! file [4] 2006-06-14
574 알아서 받아라 패스 번개 2006-06-13
573 와니 공중캠프에서 대관도 하는지요? [1] 2006-06-08
572 midari [살롱] 3rd 촬스모레의 [L + D] 6/17(토) 저녁8시 (+) DJ소개글 추가 file [2] 2006-06-06
571 예라휀 G 예라가 아파요 [3] 2006-06-06
570 고공지 리나&교꼬 환송회(6/11/일) [6] 2006-06-04
569 C-DAY [다섯번째 캠프데이] "台風の夜” (07/22/토) file [5] 2006-05-21
568 사당 후지로크 [4] 2006-05-16
567 charles & more [살롱] 3rd ver.02 file [3] 2006-05-13
566 수달 대안가족 영화제 뒷풀이 후기 2006-05-1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