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지할 곳 없는 천사(free board)


소카베씨 일기에서

조회 수 1292 추천 수 0 2007.12.19 13:19:43
시미즈 *.6.246.128
http://www.sokabekeiichi.com/s_diary/?mon=200712&day=19
이상한 번역은 고쳐주세요!



사랑과 웃음의 밤 in KOREA (19.Dec.2007)

한국으로의 연주 여행.
최고로 멋진 이틀이었다.
우리는 <공중캠프>라는 곳에서 연주하고 거기에서는 GOOD PEOPLE과 GOOD MUSIC에 넘쳐 있다.
첫날은 솔로로, 이틀째는 밴드로의 공연.
최고였다.
어느 밤에도 공연이 끝나면 스탭이랑 친구들이랑 밥을 먹고 여러 얘기를 했다.
근데 얘기는 '어떤 음악을 좋아한 거야?'라든가 '아! 그것 나도 좋아해!' 그런 것만이었는데.
그런 식으로 세계는 이어져 가는구나 싶었다.
한국 분들이 친절하고 예의바르고 상냥하고 많이 좋아하게 되버렸다.
귀엽다. 다들.
그리고 우리 일본사람과 어딘가로 똑같구나 하고 생각한다.
30명은 있던 것 같은 뒷푸리의 자리, 떨어진 소파에서 혼자 쉬고 있던 나에게 친구가 된 한국사람이 와서 귀엣말을 했다.
'한국 사람들이 다 부끄럼 타거든. 거기에 있는 다들이 실은 당신과 얘기하고 싶어한 거야'
그것을 들었을 때 난 아 음악을 열심히 하고 있어서 좋았다, 하고 생각했다.
전혀 모르는 나라의 분들이 내가 만든 노래를 계속 들어준 것이다.
자기가 모르는 사이에 제멋대로 세계여행을 하고 있다는 셈.
아 다시 금방 들어오고 싶은 사랑과 웃음의 한국 밤이었습니다.

댓글 '4'

고동

2007.12.19 20:45:29
*.73.68.151

2007.12.20 00:17:10
*.56.154.199

yr

2007.12.22 23:32:52
*.39.111.199

와아아 아..

공중캠프

2018.07.08 21:01:22
*.1.197.192

사랑과 웃음의 밤 in KOREA

한국으로의 음악 여행.
최고로 멋진 이틀이었다.

우리는 <공중캠프>라는 곳에서 연주를 했다.
거기에는 GOOD PEOPLE과 GOOD MUSIC이 넘쳐 흘렀다.
첫째 날은 솔로로, 이틀째는 밴드셋으로.

최고였다.
매일 밤 공연이 끝나면, 캠프의 스태프들이나 친구들과 밥을 먹으면서 여러 이야기를 나눴다.
사실 대화는 '어떤 음악을 좋아해요?'라거나 '아! 그거 나도 좋아해!' 그런 얘기들뿐이었지만.
그런 식으로 세계는 이어져 가는 것이라고 생각했다.

모두들 친절하고 예의 바르고 상냥해서 많이 좋아하게 되었다.
귀엽다, 다들.
그리고 우리 일본 사람과 어딘가 비슷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30명 정도 있었던 뒷풀이 때, 소파에서 혼자 쉬고 있던 내게 이번에 알게 된 한국 친구가 다가와 귓속말을 했다.
'다들 부끄러워하지만, 실은 소카베 상과 이야기를 나누고 싶어 할 거에요.'
그 얘길 듣고, 아 음악을 하고 있어서 다행이다, 라고 생각했다.

전혀 모르는 나라의 사람들이 내가 만든 노래를 계속 들어주고 있었다.
노래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제멋대로 세계 여행을 하고 있었던 셈이다.

아 금방 다시 가고 싶은 한국에서의 사랑과 웃음의 밤이었습니다.

2007.12.19
소카베 케이이치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중캠프 ☆ (7/21~22) 공중캠프 presents 스바라시끄떼 나이스쵸이스 vol.24 - Sunny Day Service file [11] 2018-05-25 2926
공지 공중캠프 ☆ (11/24) 공중캠프 presents 스바라시끄떼 나이스쵸이스 vol.26 - 공기공단 Live tour 2018 "내 마음에 거리가 생겨서" file [1] 2018-05-10 374
공지 공중캠프 홈페이지 리뉴얼 중 [15] 2010-05-29 23775
862 r 이장님과 도미애가 드디어... ^^; file [17] 2008-02-22 1341
861 go yoko in camp file [1] 2008-02-17 1160
860 go 오늘은 사또 생일 file [2] 2008-02-16 1068
859 go PEACEFUL BIRTHDAY! [8] 2008-02-04 1475
858 SNC ☆ 공중캠프 presents "스바라시끄떼 나이스쵸이스 vol.3 - 보노보" file [13] 2008-02-04 9091
857 FN2008 ☆ Fishmans Night 2008 in Seoul (3/15/토) file [1] 2008-02-04 2077
856 cidMILANO 그러니까 말이지요. 2008-01-28 1228
855 cid MILANO 쪽팔립니다[..] [3] 2008-01-28 1185
854 moon 궁금한게요 [6] 2008-01-17 1712
853 [re] 상큐- [4] 2008-01-16 1331
852 륭 생일 파티(1/16) [1] 2008-01-15 1364
851 campday [열한번째 캠프데이] "だから誰かを捜そう" (1/26/토) file [15] 2008-01-08 2956
850 네지다노프 궁금한 것이 있습니다. [1] 2007-12-22 1329
849 공중캠프 2007 공중캠프 송년파티 - 캠프학예회 file [8] 2007-12-20 1799
848 staff ☆ 2007 카운트다운 파티 - Made Of Stone VI (12/31) file [5] 2007-12-20 1976
» 시미즈 소카베씨 일기에서 [4] 2007-12-19 1292
846 r [겨울 포구 여행] 낭만이 있는 겨울 포구 여행지 file [3] 2007-12-18 1440
845 cid MILANO 나는야 백수니까 [2] 2007-12-18 1254
844 시미즈 오타코지(dr.)씨 blog에서 [7] 2007-12-17 1695
843 june 고마워요 공중캠프 ^^ [1] 2007-12-16 1012



XE Login